라이프

건국대 폐렴, 전문가 원인 분석 "브루셀라·Q열 아닐 가능성 높아"...왜?

발행일시 : 2015-10-29 17:27
건국대 폐렴
출처:/ YTN뉴스 <건국대 폐렴 출처:/ YTN뉴스>

건국대 폐렴

건국대 폐렴 증상의 원인에 대한 다양한 분석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건국대학교 동물실험실에서 원인미상 폐렴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해 건물이 폐쇄됐으며 환자들은 격리조치하고 있다.

건국대 폐렴 환자는 모두 21명으로, 고열과 근육통, 기침할 때 피가 섞여 나오는 증세 등을 호소했다.

건국대 폐렴 환자들은 최초 신고일이던 지난 27일 환자수는 3명에 불과했지만, 28일 오후 5시 하루만에 7배인 21명으로 증가했다.

건국대 관계자는 "환자는 모두 (동물생명과학대학)석·박사 대학원생이거나 연구원"이라며 "외부인이나 대학 학부생은 아직 없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일부에서 제기된 브루셀라증 감염에 대해 "브루셀라증은 인수공통 감염병이긴 하나 직접 접촉에 의해서만 발병한다"며 가능성이 적다고 밝혔다.

건국대 폐렴 환자들은 모두 같은 연구실 소속이며, 지난주 젖소 품평회와 건국대 소유의 동물농장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고려대 약대 송대섭 교수는 "브루셀라나 Q열 모두 우리나라에서는 흔한 질병이 아니고 사람 간 전파도 거의 없다"며 "병원균이나 바이러스 외에 독성 물질에 의한 폐렴 가능성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림대의대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4명 외 나머지 환자들이 농장을 방문하지 않은 점으로 미뤄볼 때 인수 공통 감염병보다는 지역사회나 학교에서 간혹 유행하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이나 백일해를 의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