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버즈픽] “미세먼지 잡아라” 공기청정기 ‘살뜰’하게 고르기

발행일시 : 2015-11-05 17:27

6년만에 돌아온 ‘가을황사’로 전국의 대기가 심각할 정도로 오염되고 있다. 환기가 어려운 겨울철이 다가오자 각 가정마다 공기청정기 구매를 고심하고 있다.

SK플래닛 11번가 김재형 가전팀 MD는 “보통 봄철 황사 시즌에 수요가 집중되던 공기 청정기가 올 가을 잇따른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해 올해 10월 매출이 작년에 비해 2배 이상 급등했다”며, “가격대도 10~20만원대로 낮아지고, 필터 교체와 유지 관리도 더욱 편리해진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소비자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11번가 공기청정기 매출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10월에는 전년동기대비 166% 상승했다.

삼성전자 블루스카이 AX7000은 넓은 실사용면적과 탁월한 기능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삼성전자 블루스카이 AX7000은 넓은 실사용면적과 탁월한 기능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

■ 실사용 공간면적-에너지소비효율 마크 ‘확인’

사계절 가전으로 공기청정기가 주목받고는 있지만, 구매 시에는 용량과 기능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비용뿐만 아니라 유지비까지 아낄 수 있다.

공기청정기를 고를 때는 에어컨과 비슷하게 주 사용 공간의 면적을 생각한 후 적정 용량의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전자랜드 문경욱 상품MD는 “고객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기청정기 요건은 면적과 필터교체”라며, “공기청정기는 공기정화를 위한 기기이기 때문에 평수보다 기기 성능이 적다고 생각하면 사용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여서 면적보다 기기 성능 면적이 큰 제품을 추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가정에 맞는 적절한 평수의 공기청정기는 집 평수를 3으로 나누면 알 수 있다. 36평의 집이라면 11평 또는 12평 정도를 정화할 수 있는 제품이 적당하다. 거실 면적보다 130% 용량이 공기청정기의 적정 용량이다. 11평 정도라면 36평 정도 집의 거실과 방 어느 곳에서라도 충분한 청정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평수에 맞는 제품을 선별했다면, 다음은 기능에 집중해야 한다. 다만, 공기청정기 기능은 눈으로 확인할 수 없다. 허위 표시나 과장 광고가 많은 이유다.

우선 제품에 부착된 ‘에너지소비효율마크’를 확인해야 한다. 공기청정기는 반드시 에너지소비효율마크를 제품에 부착해야 한다. 마크 안에는 국가 시험기관에서 측정한 청정능력, 에너지소비효율 등급,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표기돼 있다.

공기청정기협회(CA)마크는 한국공기청정기협회에서 주관한다. 미세먼지 집진효율, 탈취효율, 오존 발생에 대한 시험을 통해 일정 기준을 통과한 제품에 한정해 부여하는 마크다. 기준 미달일 경우, 발행이 되지 않아 믿고 쓸 수 있다. 청정 면적을 통해 용량이 허위인지 가려낼 수 있다.

문 MD는 “필터 교체가 어렵거나 필터를 쉽게 구매할 수 없는 제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공기청정기는 구매 후에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므로 장기적 관점에서 연간 유지관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도 생각해야 한다. 청소 및 필터 교체, 관리가 쉬운지 A/S는 잘 되는지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 1인∽4인 가구 최적화 모델은?

LG전자는 최근 퓨리케어 브랜드를 구축하고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AS110WAW를 출시했다. ‘퓨리케어’는 Pure(순수한), Purify(정화하다)와 Care(돌보다)의 합성어로, 고객에게 쾌적하고 건강한 공기를 제공해 건강한 삶에 기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LG전자 퓨리케어 AS110WAW
<LG전자 퓨리케어 AS110WAW >

제품은 3M 알러지 초미세먼지필터, 하이브리드 탈취필터, 제균이오나이저에 새롭게 개발된 ‘토네이도 터보팬’을 적용해 실내 전체를 빠르게 청정해준다.

‘3M 알러지 초미세먼지필터’는 초미세먼지를 99.9%까지 제거해준다. PM 2.5 초미세먼지보다 작은 0.02㎛ 크기 먼지 제거와 알러지 원인물질 분해 및 세균까지 걸러낸다. 하이브리드 탈취 필터는 이중으로 구성된 탈취 필터다. 3대 가스인 초산, 암모니아, 아세트 알데히드를 잡아준다. 제균 이오나이저는 이온을 배출해 공기 중 세균과 바이러스도 해결해준다.

토네이도 터보팬은 청정 성능을 극대화한다. 기기 아래쪽부터 바람을 강력하게 흡입한 후 제품 위쪽으로 멀리 보내주는 팬의 기능이 강화돼 먼지는 많이 흡입하고, 깨끗해진 공기는 더 멀리 보내줘 보다 실내를 강력하게 청정한다. PM2.5 초미세먼지보다 작은 PM1.0의 극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하는 먼지 센서를 장착해 보다 엄격한 청정도 관리가 가능하다.

LG전자 퓨리케어 LA-V079SE

<LG전자 퓨리케어 LA-V079SE >

LG전자 퓨리케어 LA-V079SE는 AS110WAW보다 작은 면적에서 사용 가능한 소형 공기청정기다. 대기오염 전문 필터 적용으로 초미세먼지와 냄새 걱정 없이 깨끗한 공기를 제공한다. 특히 ‘3MTM 초미세 먼지필터’와 함께 적용된 ‘스모그탈취 필터’는 생활 속 불쾌한 냄새뿐 아니라 스모그의 원인 물질인 아황산가스와 이산화질소까지 제거해 음식냄새, 신혼 집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새집 증후군 물질도 걸러준다.

기존 사각형에서 벗어난 원형 디자인으로 리얼 메탈 소재에 스핀 헤어라인 공법을 적용해 깔끔함을 강조했다.

LG전자는 신제품 모두 한국공기청정협회 ‘CA 인증’을 받아 공기청정 성능에 대한 신뢰성을 입증했다.

삼성전자 소형 공기청정기는 1인 가구나 소형가구를 위한 공기청정기로 22 ㎡과 41.6 ㎡ 두 가지 옵션으로 출시됐다. 먼지와 냄새를 5가지 청정도를 나타내는 라이트로 표시, 공기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크고 작은 먼지를 걸러주는 프리필터, 담배, 음식 등 각종 냄새를 제거하는 탈취필터, 0.3μm의 미세먼지 99.97%제거하고 항 알러지 코팅으로 알러지 물질 제거해주는 트루 헤파 필터 총 3단계 필터가 공기 중에 떠다니는 각종 질환 물질을 돌보고, 바이러스 닥터 기능이 또 한번 원인 물질을 관리해준다.

<삼성 블루스카이 AX7000>

<<삼성 블루스카이 AX7000> >

‘삼성 블루스카이 AX7000’은 넓은 면적의 거실을 위한 프리미엄 공기청정기다. 78㎡의 대용량 청정능력을 갖췄다.

실내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진단하는 ‘트리플 청정 센서’와, 미세먼지 수치를 숫자로 보여주고 먼지와 가스농도를 종합한 종합청정도는 4단계별 색상으로 나타내주는 ‘에어 3.0 디스플레이’를 갖춰 소비자들이 공기 정화 과정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바이러스 닥터’ 기능, 조리 시 발생하는 미세한 기름입자를 잡는 ‘오일미스트 필터’, 아세트알데히드, 암모니아, 초산 등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새집 증후군 대응 필터’를 갖췄다.

2개의 팬이 전면에서 공기를 강력하게 흡입하는 ‘듀얼 파워 팬’과 정화된 공기를 양 옆과 위 세 방향으로 골고루 빠르게 토출하는 ‘3방향 입체청정’으로 넓은 면적도 빠르게 공기 정화한다.

이외에도 자동 운전 설정 시 일정 수준 이하로 청정한 상태가 유지되면 최저 풍량으로 한 개의 팬만 운전하는 ‘자동 절전 모드’가 돼 에너지 절감에도 탁월하다.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