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버즈픽] 헌옷도 새옷처럼, 겨울철 의류 관리법

발행일시 : 2016-01-31 14:45

[넥스트데일리 김문기 기자] 겨울 옷은 여름옷과는 달리 부피가 크고 소재가 비싸 비용이 많이 소모된다. 여러벌 장만하기도 어렵다. 비싼 옷이기에 아무렇게나 입기 보다는 잘 관리해 오래도록 입을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

특히 겨울 옷은 고어텍스와 같은 기능성 소재뿐만 아니라 퍼, 모직 등을 사용하고, 코트나 니트 등 세탁과 보관이 까다롭기에 관리 방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물리적으로 겨울옷 관리가 어렵다면 주변의 세탁소에 드라이클리닝을 맡기기도 한다. 만약 더 꼼꼼하게, 또는 시간 여유가 있다면 스스로 옷을 관리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소재에 따라 방한 기능이 반감될 수도 있고 옷감 자체가 손상될 수 있어서다.

평소에 의류 소재의 특성을 파악하고 꾸준하게 관리하는 것이 처음에 샀던 모습 그대로 오래 옷을 입을 수 있는 특효약이다.

세심한 관리를 통해 비싼 가격의 겨울철 의류를 좀 더 오래토록 새 것처럼 착용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심한 관리를 통해 비싼 가격의 겨울철 의류를 좀 더 오래토록 새 것처럼 착용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누구나 편히 입는 아웃도어

대부분의 아웃도어 의류에는 고어텍스와 윈드스토퍼 등 고기능성 소재를 사용한다. 이 소재는 세탁을 여러번 할수록 기능이 떨어진다는 단점을 안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이를 동반한 스모그로 인해 정기적인 세탁이 꼭 필요하다. 아웃도어 의류의 평소 관리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소재의 기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적합한 세탁방법을 숙지해야 한다.

기능성 아웃도어 의류의 관리 방법 중 가장 핵심은 눈, 비 등 물기를 바로 제거해야 한다는 점이다. 물기가 마르지 않은 채 방치하게 되면 얼룩과 때가 점착된다. 소재의 기능성도 저하될 수 있다. 세탁시 40도 온수에 액체 타입의 아웃도어 전용세제 또는 울샴푸를 사용해 손 세탁해야 한다. 옷걸이에 걸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건조해야 한다.

◇ 직사광선을 싫어하는 퍼(Fur)

퍼(fur) 제품은 가격대가 높은 편에 속한다. 평소 손상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습도와 온도 등 주변 환경에 민감한 소재이기에 더욱 관리가 필요하다.

보관부터 신경써야 한다. 비닐커버를 씌우지 않는 편이 좋다.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둬야 한다. 직사광선이나 형광등 빛에 오래 노출될 경우 탈색이 발생할 수 있다. 그늘진 곳에 보관해야 한다.

털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향수나 헤어 스프레이, 헤어 왁스 등은 직접 닿지 않아야 한다. 음식물이나 음료수를 혹시나 흘렸을 경우 바로 물기를 닦아내야 한다. 미지근한 물을 타월에 적셔 두드리듯 얼룩을 제거하는 것도 방법이다.

◇ 스팀다리·전용커버 사랑, 모직 코트

겨울철 아우터 중 하나가 모직 코트다. 동물성 소재를 사용하기에 해충의 먹이감이 될 수 있다. 섬세한 관리가 필요하다.

우선 드라이클리닝 후에 비닐을 벗겨내고 통풍이 잘되는 그늘진 곳에 걸어 기름기를 날려줘야 한다. 보관할 때는 전용 커버를 덮어 씌워 보관한다. 전용 커버가 없다면 안 입는 셔츠로 덥퍼준다.

평소에는 브러쉬를 이용해 먼지를 제거한다. 스팀 다리미로 스팀을 주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말린다. 탈취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너무 자주 세탁하지 않는 편이 낫다. 세탁을 할수록 수명이 준다. 최대한 얼룩이 묻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니트는 보플과 늘어남에 주의해 착용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니트는 보플과 늘어남에 주의해 착용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니트, 보플과 늘어남 주의

니트는 겨울철 패션 아이템이다. 겨울철 이너웨어로 제격이다. 패션뿐만 아니라 보온성도 높은 편에 속한다.

다만, 자칫 방심하면 쉽게 보플이 생기고 늘어날 수 있다. 보플이 생긴 니트는 투명 테이프로 붙여 들어 올린 후 가위로 잘라 내기도 하지만 스팀다리미로 스팀을 충분히 분사한 뒤 보플 제거기로 없애는 편이 정전기 발생까지 막을 수 있다.

니트가 늘어났을 경우 늘어난 부분에 다리미용 헝겊을 덮어주고 스팀다리미로 골고루 스팀을 분사한 뒤 다려준다. 전체적으로 늘어났을 때는 우선 따뜻한 물로 손빨래를 한 뒤, 고온 다림질을 하는 편이 낫다.

◇ 패딩, 전용 세탁세제 도전

겨울철에 즐겨 입는 구스털, 오리털 패딩은 드라이클리닝을 맡기기도 하지만 다운 전용 세탁세재를 이용해 가정에서도 세탁할 수 있다. 다운 전용 세탁세제의 경우 다운 의류의 특징인 보온 기능성을 유지해 준다.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일반 세탁 때보다 보온성이 떨어진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된 세제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애경 ‘울샴푸 다운워시’는 보온성을 지속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깃털 유지분의 손상을 막아준다. 5회 세탁후에도 다운 필파워를 98%까지 보호해준다. 패딩의 볼륨감과 따뜻함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유지분을 보호하는 기능이 세탁 시 물을 적게 흡수해 부피가 큰 패딩도 빠르게 탈수 및 건조할 수 있게 해준다. 가정에서도 패딩 세탁에 도전할 수 있다.

필립스 스팀다리미 '클리어터치' <필립스 스팀다리미 '클리어터치'>

◇ 겨울철 필수 가전 ‘스팀 다리미’

겨울철 의류 관리에 있어 필수 가전이 ‘스팀 다리미’다. 스팀 다리미가 있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의류를 관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필립스 ‘클리어터치’는 스탠드형 스팀 다리미다. 열 전도율이 높은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대형 스팀 플레이트와 13개의 스팀홀로 풍부한 스팀을 제공해준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대형 스팀 플레이트는 신속히 가열되어 예열 시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열이 식으며 물이 맺히는 현상을 방지해 다림질 중 물 얼룩이 질 염려 없이 빠르고 효율적인 다림질이 가능하다.

옷걸이 부분에는 잠금 기능을 장착, 기존 스탠드형 스팀 다리미 사용 시 옷이 고정되지 않아 불편했던 점을 개선했다.

이 밖에도 투명한 1.2L 물통은 본체와 분리 가능한 디자인으로 물때 걱정 없이 보다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