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구본무 LG 회장, “대학은 곧 국가경쟁력 뿌리”

발행일시 : 2016-06-29 12:06

구본무 LG 회장이 28일과 29일 연 이틀 대학 교수들과 대학생들을 만나며 국가 경쟁력 강화의 원천인 인재들에 각별한 관심과 지원 의지를 보였다.

LG연암문화재단(이사장 구본무)은 28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LG는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을 통해 이공계, 사회과학, 경제∙경영, 어문∙역사∙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년 30명의 교수를 선발, 본인 및 배우자 왕복항공료와 1인당 연간 3만 6천 달러 상당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LG는 대학이 곧 국가 경쟁력의 뿌리라는 믿음으로 28년간 해외연구를 후원해왔다”며,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우리 기업들이 앞서 나갈 수 있도록 학문 성과를 높이고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주시는 한편, 연구 목표를 성취해 성과를 후학들과 우리나라의 발전을 위해 아낌없이 나누어 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LG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28회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서 지원 교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 왼쪽부터 김우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김민기 KAIST 경영대학 교수, 윤장혁 건국대 산업공학과 교수) <LG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28회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서 지원 교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 왼쪽부터 김우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김민기 KAIST 경영대학 교수, 윤장혁 건국대 산업공학과 교수)>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은 80년대 말, 대학 교수들이 연구년을 활용해 해외 선진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여러 학자들과 교류하면서 보다 깊은 식견과 경험을 쌓고 돌아와 학문 발전과 후학 양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작한 공익사업이다.

LG연암문화재단은 올해를 포함해 지금까지 777명의 대학교수를 선발하고 총 240여 억 원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했는데, 이를 28년간 지속해 오기까지에는 우여곡절도 있었다. 90년대 후반 IMF 외환위기 당시 환율이 두 배 이상 치솟아, 달러 기반으로 해외 연구를 지원해왔던 이 사업을 중단해야 할 상황에 놓였었던 것이다. 하지만 어려운 시기일수록 국가의 미래를 위한 인재 양성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계속 이어왔다.

올해는 국내외에서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교수들이 이번 연암해외연구 지원사업에 다수 선발돼 그 권위를 높였다.

뇌의 신경전달 과정 세계 최초 관찰 성공, ‘미국화학회지’에 논문 게재한 포스텍 시스템생명공학부 이남기 교수, 영하 90도에서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 최초 개발로 주목 받은 성균관대 전기전기공학부 박진홍 교수 등이 그 예이다.

한편 이날 증서수여식에는 한민구 심사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을 비롯한 심사위원들과 선발교수 30명, LG 경영진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구 회장은 이튿날인 29일 오전에는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에 참석해 35개 팀 140명 대학생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도전을 격려했다.

구 회장이 회장으로 취임한 1995년 시작된 ‘LG글로벌챌린저’는 지금까지 22년간 725개 팀 2,760명을 배출한 국내 최초∙최장수 대학생 해외탐방 프로그램이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지금 우리가 맞이하고 있는 저성장의 국면과 기후 변화와 같은 환경문제 등은 어느 특정 국가의 문제가 아닌 세계 모든 국가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라며, “여러분과 같은 우수한 인재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도전, 과감한 시도들은 우리가 꿈꾸던 것을 현실로 바꿀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국내 유학 중인 외국인 대학생들은 국내 탐방에 나선다.

올해는 세계 14개국에서 온 외국인 대학생 5개 팀 20명이 지역별 전통 장문화, 전통 한지, 한국 음식의 이슬람권 진출 방안 등 한국의 문화와 제도들을 세계로 알릴 수 있는 주제를 선택했다.

LG는 탐방에 필요한 항공료와 활동비를 지원하며, 탐방 후 보고서 심사를 통해 6개 수상 팀 중 4학년 재학생에게는 입사자격을, 3학년 재학생들에게는 인턴자격을 부여하고 있어 대학생들에게 취업의 기회로도 각광받고 있다. 탐방 결과가 우수한 외국인 대학생에게도 LG 인턴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현재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등 LG계열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LG글로벌챌린저 출신 직원들이 130여 명이 넘는다.

LG 관계자는 “구 회장이 평소 대학교수, 이공계 석∙박사, 젊은 대학생들과 소통하며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응원하고 아낌없이 지원해 온 것은 훌륭한 인재가 국가경쟁력의 기반이 된다는 구 회장의 신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