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LG생활건강, 마크로젠과 소비자 유전체 시장 공동 진출

발행일시 : 2016-10-26 00:00

LG생활건강(대표이사 차석용)과 마크로젠(대표이사 정현용)은 소비자 유전체(Consumer Genomics)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합자법인 설립 계약을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설립자본금 총 60억원을 50:50의 비율로 공동 출자하여 합자법인 ‘젠스토리(Genstory)’를 설립하고 다양한 소비자 직접 의뢰(DTC, Direct-to-Consumer) 방식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개발,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6월 30일 보건복지부는 개정된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혈당, 혈압, 피부노화, 콜레스테롤, 탈모 등 12개 항목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의료기관의 의뢰 없이 유전자 분석 업체가 직접 하도록 허용했다. 이로써 국민들이 소비자 직접 의뢰 방식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통해 얻은 유전자 정보를 활용하여 생활습관 개선 등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하지만, 검사항목 수, 제공 가능 정보, 소비자 접근성 등 다양한 제약 요인으로 인해 시장 활성화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제약 요인들을 극복하기 위해 LG생활건강과 마크로젠은 신설 합자법인에 양사의 기술 및 마케팅 역량을 결집하고 피부, 모발 등 뷰티 분야는 물론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활용해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의 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 시장 활성화와 글로벌 시장에도 동시 진출하여 사업 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더 나아가 신설법인은 개인들의 유전자 정보와 생활정보를 수집 및 분석하여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해당 분야의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신설 합자법인 ‘젠스토리’는 LG생활건강의 폭넓은 국내외 마케팅 채널 및 영업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유전자 검사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확대하는 한편, 마크로젠이 구축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유전체 분석 기술력과 서비스 역량을 활용하여 신속하고 정확하게 유전자 검사 결과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화장품과 같은 솔루션을 제공하여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