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현장사용기] 레노버 ‘요가북’ 체험해보니 “노트에 가까운 북”

발행일시 : 16-11-10 12:44

 화면은 터치가 가능하다. 태블릿을 쓰는 것과 비슷한 경험을 준다. 자판은 타이핑이 가능하지만 펜을 이용해 쓸 수 있는 패드로도 변한다. 종이 위에 필기해도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레노버(대표 강용남)는 10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파티오나인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노트북의 생산성, 태블릿의 휴대성, 손필기가 가능한 쓰리인원(3in1) ‘요가북’을 국내 공개했다.

강용남 한국레노버 대표가 요가북을 소개하고 있다. <강용남 한국레노버 대표가 요가북을 소개하고 있다. >

강용남 한국레노버 대표는 “인터넷과 터치 기술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은 단순하고 직관적인 기술을 선호한다. 태블릿은 이러한 소비자들에게 가장 적합한 디바이스지만 PC를 대체하기에 생산성 측면에서 아쉬움이 따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신제품은 노트북과 태블릿, 노트패드의 장점을 두루 갖췄을 뿐만 아니라 ‘사일런트 키보드’와 ‘리얼 펜’를 통한 입력 방식의 다양화와 북 UI를 통해 생산성을 크게 개선한 제품”이라며, “’요가북’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으로 터치 기술에 익숙해진 소비자에게 새로운 사용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가북’의 가장 큰 특징은 물리적 키보드를 없앴다는 점이다. 디지털 키보드인 ‘사일런트(Silent)키보드’를 탑재했다. 풀 사이즈의 터치 백라이트 키보드는 햅틱 반응 기능을 내장했다.

실제로 써보니 햅틱 반응에 따른 피드백은 확실하지만 태블릿이나 스마트폰 화면의 가상 키보드를 이용하는 것과 비슷한 경험을 준다. 타이핑이 어색하다. 오타도 많다. 물론 적응기간에 따라 오타율과 타이핑 경험이 달라지긴 하겠으나 현장에서는 불편함을 지울 수 없었다.

사일런트 키보드 <사일런트 키보드>

‘사일런트 키보드’를 비활성화하게 되면, 새로운 입력장치인 크리에이트 패드로 전환된다. 상단 우측에 붓이 그려진 아이콘을 누르면 자판 자체 조명이 완전히 꺼진다. 이 곳에서는 ‘리얼 펜’을 통해 필기가 가능하다. 최대 2,048레벨의 압력과 100도의 기울기를 감지해준다.

아쉬운 점은 직접 패드에 대고 쓰게 하지 않도록 주의를 준다. 리얼펜을 패드에 직접적으로사용하게 되면 자칫 패드에 스크래치가 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대신 종이를 건낸다.

‘리얼 펜’은 스타일러스 촉과 실제 잉크촉을 교체해 종이와 크리에이트 패드에 모두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배터리 교체가 필요없다.

종이에 메모한 내용을 디지털로 전환시켜준다. <종이에 메모한 내용을 디지털로 전환시켜준다.>

종이에 메모한 내용을 즉시 디지털로 전환시켜 준다. 한 쪽에서는 요가북을 통해 캐리커쳐 행사가 진행됐다. 작가들은 새로운 디바이스기 때문에 낯설게 느껴진다고 했지만 이내 쓱쓱 참가자들의 캐리커처를 능수능란하게 완성시켜줬다. 노트에 그린 캐리커처가 요가북 디스플레이에 실시간 반영됐다.

요가북을 이용해 캐리커쳐를 진행하는 모습 <요가북을 이용해 캐리커쳐를 진행하는 모습>

노트북은 기본적으로 디스플레이와 본체 파트로 나뉘어 접어 쓴다. 그렇기 때문에 일정 수준의 무게와 두께를 감안해야 한다. 레노버는 이 점을 뒤집어 휴대성에 최대한 신경썼다. 무게는 690g, 두께는 9.6mm다.

8500mAh 배터리 사용량을 갖췄다. 대용량 배터리와 인텔의 저전력 기술을 통해 안드로이드 버전은 최대 15시간, 윈도우 버전은 최대 13시간의 사용시간을 지원한다.

10.1인치 25.6cm 풀HD IPS 1920x1200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마그네슘과 알루미늄 합금 소재의 유니바디로 제작됐다. 시그니처 와치 밴드 힌지는 내구성에 신경을 썼다. 종이를 묶어주는 스프링처럼 디자인된 힌지는 꽤 고급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인텔의 아톰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4GB의 DDR3 RAM, 64GB의 저장공간을 탑재했다. 최대 128GB의 마이크로SDHC를 지원한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돌비 애트모스를, 윈도 버전은 돌비 오디오 프리미엄을 장착했다.

레노버 요가북 <레노버 요가북>

‘요가북’은 윈도10과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를 탑재한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눈에 띄는 UX는 안드로이드 버전은 커스터마이즈된 ‘북 UI’다. 이 인터페이스는 마치 윈도 디바이스처럼 쓸 수 있도록 하단에 작업 표시줄을 만들어주고, 이를 통해 여러 창을 동시에 띄울 수 있도록 해준다. 안드로이드의 단점인 멀티태스킹 기능을 좀 더 강화시킨 셈이다.

안드로이드 버전에 적용된 북 UI <안드로이드 버전에 적용된 북 UI>

‘요가북’ 안드로이드 버전은 59만9000원이다. 윈도 버전은 69만9000원이다. 11번가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샴페인 골드와 건메탈 그레이 색상의 와이파이 모델로 출시된다. 윈도 버전은 카본 블랙 색상의 와이파이 모델이 우선 판매된다. 오는 12월 LG유플러스를 통해 LTE 모델이 나온다.

한편, 한국레노버는 ‘요가북’ 출시를 기념해 10일부터 11번가와 함께 고객 사은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국레노버는 구매 고객 선착순 1000명을 대상으로 OK 캐시백 상품권, 요가북 정품 파우치, 64GB MicroSD 카드, 및 OTG 젠더 등 10만원 상당의 상품을 증정한다. 윈도 버전의 ‘요가북’을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오피스 365를 추가로 제공한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