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朴 대통령, "진퇴 문제 국회 결정에 맡긴다"

발행일시 : 2016-11-29 15:02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국회에서 정한 일정과 법에 따라 진퇴를 결정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제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며 현재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먼저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죄한다"고 운을 뗀 후 "백번이라도 사과를 하는 것이 당연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난 18년 동안 국민과 함께했던 여정은 더없이 고맙고 소중한 시간이었다. 이 순간에 이르기까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한 마음으로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후 현재 자신의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지금 벌어진 문제들은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 믿고 추진했던 일"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그는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나의 큰 잘못"이라며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강조했다.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정권을 이양할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면 그에 따르겠다는 것.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벗어나 본래의 궤도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 뿐"이라며 "희망찬 미래를 위해 정치권에서도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을 마쳤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