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최순실 청문회] 재벌 총수 청문회로 시작된 국정조사, 향후 일정은?

발행일시 : 2016-12-07 00:00
사진=국회방송 방송 화면 캡처 <사진=국회방송 방송 화면 캡처>

6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그룹 총수들의 청문회가 열리면서 향후 일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사건과 관련 있는 그룹 총수들을 증인으로 불러 1차 청문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등이 출석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들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 기부 등으로 대가를 받은 뒷거래 의혹을 강하게 질타했다. 삼성그룹과 한화그룹의 '빅딜'은 물론 기업수사나 사면 관련 청탁, 면세점 허가 등을 대가로 총수들이 기부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다.

그러나 재벌 총수들은 대가성을 부인했다. 청와대가 출연 요청을 하면 거절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라면서도 사업 특혜나 총수 사면 등을 위해 청와대와 거래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날 재벌 총수 청문회에 이어 7일에는 2차 청문회가 열린다. 1차 청문회가 재벌과 정부의 정경유착 문제와 관련된 부분이라면 2차 청문회는 최씨와 우병우 전 청와대 수석 등 비선실세에 의한 직접적인 국정농단 문제를 다룰 전망이다.
 
다만 2차 청문회는 '최순실 없는 최순실 청문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인 최씨는 재판과 수사,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다. 그의 언니 최순득씨, 조카 장시호씨 등도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최씨의 딸 정유라씨 역시 소재 파악이 모호한 상황이다.
 
우 전 수석과 그의 장모 김장자씨,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도 거주지 이탈·출석요구서 미송달 등의 사유로 사실상 출석을 거부했다. 여기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출석도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조특위 김성태 위원장(새누리당 의원)은 1차 청문회 시작 전 "불출석 증인들을 국민 앞에 세울 수 있는 모든 가능한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김 전 비서실장의 청문회 등을 별도로 열겠다고 주장하며 배수진을 쳤다.

오는 14일 열리는 3차 청문회의 경우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료행위와 관련한 의혹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6일 국조특위는 3차 청문회 증인 채택의 안을 의결했다. 이날 이들은 청와대 의무실 간호장교 출신인 신보라·조여옥 대위를 포함해 16명을 3차 청문회 증인으로 선정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