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정지선 현대백그룹 회장, '패션사업 날개 달다'…SK네트웍스 패션부문 인수 '패션 빅4 도약'

발행일시 : 2016-12-08 15:09
정지선 현대백그룹 회장, '패션사업 날개 달다'…SK네트웍스 패션부문 인수 '패션 빅4 도약'

현대백화점그룹이 정지선 회장의 통큰 결정으로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양수하고 패션부문 '빅4'로 도약하게 됐다.

현대백화점그룹은 8일 패션 전문 계열사인 한섬을 통해 SK네트웍스 패션사업 부문 전체에 대한 영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수도 금액은 3261억원으로 최종 가액은 향후 실사 등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이번 M&A는 지난 2012년 한섬 인수를 진두지휘 해 패션사업을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키워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그룹의 패션부문을 국내 최대 규모로 성장시키기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현대백화점그룹은 백화점·홈쇼핑 등 유통사업 외에 그룹의 주력사업 중 하나인 패션사업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한섬과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합칠 경우 올해 약 1조35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돼 이랜드·삼성물산 패션부문·LF와 더불어 국내 패션업계 '빅4'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올해 한섬은 75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며,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은 약 6000억원의 매출 달성을 예상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한섬 인수 이후 지속 성장 노하우와 역량을 바탕으로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수익성과 외형을 모두 갖춘 국내 최상위 패션회사로 재도약시키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현대백화점그룹은 다각화된 유통채널과 한섬을 성공시킨 경험, 우수한 고객관계, 그리고 브랜드 이미지를 보유하고 있어 SK네트웍스 패션부문과의 시너지가 충분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이 보유한 브랜드 인지도, 인적 자산의 역량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양수한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은 타미힐피거·DKNY·CK·클럽모나코·까날리·아메리칸이글(이상 수입브랜드), 오브제·오즈세컨·세컨플로워·루즈앤라운지·SJYP·스티브J&요니P 등 인지도 높은 국내외 브랜드(총 12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수입 의류 부문에 있어 강점을 갖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패션 전문 계열사인 한섬과 SK네트웍스 패션부문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국내 최대 패션기업으로 키우는 등 패션사업을 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기존 한섬의 강점인 자체 고급 여성복 브랜드에 대한 경쟁력을 유지하는 한편, 수입 브랜드에 있어서 견고한 네트워크와 다년간의 운영경험을 자랑하는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역량과 노하우를 결합시킨다는 계획이다. 또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 등 유통 채널과의 사업 시너지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패션산업에서 한섬은 높은 매출 성장과 독보적인 수익성을 나타내고 있다"며 "앞으로 패션사업에서 거둔 성과를 이 분야에 지속적으로 재투자하는 등 현대백화점그룹 성장동력의 한 축인 패션사업 부문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기존 SK네트웍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 유지와 지속 성장을 위해 전직원들의 고용을 100% 보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