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MS, AI 챗봇 등 신기술 선보이며 차세대 AI 비전 공유

발행일시 : 2016-12-15 19:04

MS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지난 25년 동안 지속해온 인공지능(AI) 분야 개발의 성과와 모든 사회 구성원을 위한 AI 기술에 대한 MS의 비전을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해리 셤 MS AI 리서치 그룹 수석 부사장은 “MS는 고객, 기업, 개발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AI 기술을 사용해 혜택을 누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MS는 코타나와 같은 AI 기술이 지능지수(IQ)는 물론 감성지수(EQ)를 가지고 인간을 좀 더 이해하는 AI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행사에서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최신 챗봇인 ‘조(Zo)’가 정식으로 소개됐다. MS의 새로운 소셜 챗봇인 조는 올해 10월부터 메신저 앱 ‘킥(Kik)’에 탑재돼 미국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중국과 일본에서 선보였던 AI 챗봇 ‘샤오이스(Xiaoice)’와 ‘린나(Rinna)’에 활용된 기술을 토대로 완성됐다. 조는 인터넷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정보 및 사람 간의 대화 내용을 스스로 분석해 고도로 감성적이고 지능적인 답변을 제시하는 학습능력을 보유했다.

MS의 최신 인공지능 챗봇 조 <MS의 최신 인공지능 챗봇 조>

개발자 및 제조사들을 위한 새로운 툴킷도 선보였다. 코타나 디바이스 SDK(Cortana Devices SDK)는 OEM 및 ODM 사들이 어느 플랫폼이나 디바이스에 관계 없이 코타나 서비스를 개발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윈도우10, 리눅스, 안드로이드를 포함한 오픈소스 프로토콜과 라이브러리 모두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내년 2월 정식으로 선보이는 코타나 스킬 킷(Cortana Skills kit)은 개발자들이 MS 봇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제작된 봇을 기존 웹 기반 서비스 및 알렉사(Alexa) 스킬과 연동해 코타나가 웹사이트 방문자의 관심사에 따른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스카이프 봇을 위한 새로운 기능도 추가됐다. 스카이프 콜링 API(Skype calling API)를 통해 스카이프 봇 상에서 비디오를 추가하거나 움직이는 이미지(GIF) 또는 오디오 파일을 보내는 것이 가능해진다. 모든 기능은 MS 봇 프레임워크 상에서 구축이 가능하며, 스카이프 콜링 API는 모든 개발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된다.

코타나는 현재 13개국 1억 4,500만 명에게 사용되고 있으며, MS 봇 프레임워크(Microsoft’s Bot Framework)를 사용하는 개발자들의 수는 전 세계 6만 7,000명에 달한다.

이와 함께 MS는 다양한 산업군에서 AI 활용의 폭을 넓히기 위해 오디오 전문 기업인 하만 카돈과 손잡고 2017년 2월경 프리미엄 홈 스피커를 출시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