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CJ대한통운, '글로벌 빅5 물류기업' 도약 위해 동남아 시장서 몸집 키운다

발행일시 : 2016-12-20 11:44
CJ대한통운이 필리핀 TDG그룹과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해 현지 물류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16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TDG그룹 본사에서 열린 합작법인 계약 행사에서 (앞줄 왼쪽부터) J. 로베르토 C. 델가도 TDG 창업자 겸 그룹 회장과 라시드 델가도 TDG그룹 대표, 이재진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필리핀 TDG그룹과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해 현지 물류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16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TDG그룹 본사에서 열린 합작법인 계약 행사에서 (앞줄 왼쪽부터) J. 로베르토 C. 델가도 TDG 창업자 겸 그룹 회장과 라시드 델가도 TDG그룹 대표, 이재진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글로벌 탑 5 물류기업’이라는 목표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 이어 1억 인구의 필리핀 공략을 위해 현지 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물류사업 본격화에 나선 것이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지난 16일 필리핀 TDG(Transnational Diversified Group)그룹과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신설 합작법인인 ‘CJ트랜스네셔널 필리핀(CJ Transnational Philippines Inc.)’은 필리핀 현지에서 기업물류, 내륙운송, 물류센터 운영, 택배 등 종합물류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첨단 융복합 물류기법과 차별화된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현지 종합물류사업 확대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자체 장비를 투입해 현지 내륙운송 사업을 전개하고 물류센터 운영사업을 확대하고 2018년까지 필리핀 전국 배송망을 구축, 택배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또 자체 개발한 화물정보망인 ‘헬로(HELLO)’를 통해 기업화주와 화물차주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존 필리핀 법인이 운영하고 있는 해상, 항공 국제물류 서비스와 신설 합작법인의 국내 운송, 물류센터 운영, 택배 서비스 등을 유기적으로 연계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신설 합작법인은 파트너인 TDG그룹의 현지 네트워크와 물류사업 수행역량을 바탕으로 빠른 시간 내에 연착륙이 가능할 것으로 CJ대한통운 측은 기대하고 있다.
 
1976년 설립된 TDG그룹은 종합물류, 선박관리, 관광, 정보통신(IT) 등 여러 업종에서 30여 개의 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외 임직원 1만8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는 필리핀 주요 기업 중 하나다.

현재 필리핀은 세계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신흥국가이다. 세계 5대 자원부국이자 인구 1억명의 세계 13위 인구대국으로 중산층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소비시장으로서의 잠재력이 커지고 있다. 일찍부터 미국과 유럽, 일본 등 기업들이 진출해 기업물류, 기업 대 소비자간 물류(B2C) 수요의 큰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이에 앞서 CJ대한통운은 최근 말레이시아 센추리 로지스틱스를 인수해 현지 1위 물류사업자에 올랐다. 인도네시아에선 대규모 물류센터를 인수해 현지 사업역량을 대폭 높였다. 또 동남아시아 1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라자다 그룹과 국제특송 역직구 전담계약을 체결하는 등 동남아시아 물류사업 강화와 자체 네트워크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글로벌 탑 5 물류기업 도약을 위해 중국에 이어 인니,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물류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으며, M&A, 합작법인 설립 등 성장전략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