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끈기있는 사회공헌 활동 ‘희망배달 캠페인' 10주년 맞아

발행일시 : 2016-12-21 01:00
신세계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배달캠페인이 10주년을 맞은 가운데 20일 오후 서울 무교동 어린이재단 대회의실에서 어려움을 딛고 바르게 성장한 청소년 20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대상 청소년과 이제훈 어린이재단 회장, 최불암 어린이재단 전국후원회장, 신세계그룹 권혁구 사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배달캠페인이 10주년을 맞은 가운데 20일 오후 서울 무교동 어린이재단 대회의실에서 어려움을 딛고 바르게 성장한 청소년 20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대상 청소년과 이제훈 어린이재단 회장, 최불암 어린이재단 전국후원회장, 신세계그룹 권혁구 사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끈기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펼쳐 오고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배달 캠페인’이 10주년을 맞았다.
 
이 캠페인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임직원 개인의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2006년 첫 선을 보였다. 그동안 결연아동 후원, 환아 지원, 희망 장난감도서관 건립, 희망배달마차 지원 등 다양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 왔다.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일정 액수를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만큼 추가로 지원해 기금을 조성하여 운영하는 매칭그랜트 개인기부 프로그램 방식으로 운영되는데, 현재 사원에서 CEO까지 3만4533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10년간 총 모금액은 450억원에 달한다.
 
이렇게 모금된 기금으로 결연아동 1만4667명에게 168억원, 환아아동 839명에게 62억원을 지원했다. 소외된 이웃에게 다양한 생필품을 지원하는 희망배달마차에도 61억원을 후원했다.
 
희망 장난감도서관은 87억원을 들여 전국적으로 총 62개가 건립됐고, 이용자수만 79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신세계 측은 이 캠페인 전개 10주년을 맞아, 20일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결연·환아치료 수혜자 중 모범 학생 20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는 ‘신세계 희망배달 캠페인 10주년 기념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신세계그룹 권혁구 사장을 비롯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어린이재단 후원회장 최불암씨 등이 참석했다.
 
신세계는 크리스마스와 겨울방학 등 아이들이 장난감도서관을 더 찾을 수 있는 시즌을 맞아, 전국 62개 신세계이마트 희망 장난감도서관 모든 곳에 각각 300만원 상당의 장난감을 추가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그룹 측은 희망배달 캠페인을 적극 알리기 위해 10주년 기념백서, 영상물도 제작하기로 했다.
10주년 기념백서에는 지난 10년 동안의 희망배달 캠페인 주요활동 소개, 연도별수치 등이 실릴 예정이며, 총 5000부를 제작해 신세계그룹 내 고객/사무공간, 장난감도서관 등에 비치키로 했다.
 
이와 함께 희망배달 캠페인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10년의 모습이 담긴 기념영상도 함께 제작된다.
 
영상에는 결연아동 후원, 환아지원, 장난감도서관, 희망마차 등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며, 신세계 임직원, 희망배달 캠페인 수혜자들의 인터뷰도 함께 실릴 예정이다.
 
이밖에, 20일부터 1월 2일까지 페이스북 장난감도서관 계정에 ‘10글자 축하댓글 달기’ 이벤트도 진행하며, 축하댓글 중 총 100명을 선정해 신세계상품권, 포토프린터 등 소정의 상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정용진 부회장은 “2006년 선보인 ‘희망배달 캠페인’이 어느덧 10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희망배달캠페인을 통해 우리 사회 곳곳에 희망의 씨앗을 퍼뜨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신세계그룹은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