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비선 실세' 최순실 첫 재판…검찰 조사서 '모르쇠'로 일관

발행일시 : 2017-01-06 09:00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최순실씨가 검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5일 열린 최씨의 첫 정식 재판에서 검찰의 최씨진술 조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최씨는 검찰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초기 조사 당시 최씨는 검찰에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그는 검찰이 최씨 소유로 결론 내린 더블루케이와도 연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역시 모른다고 답했으며 고영태씨를 묻는 질문에는 손가방을 들게 한 적은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연락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검찰의 2차 조사에서도 모르쇠로 일관했다. 청와대와의 관계를 묻자 최씨는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 외에 아무도 모른다. 청와대를 출입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3차 조사에서 최씨는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하는 등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최씨는 검찰에 "박 대통령 당선 후 캠프 관계자들에게서 메일을 받아 문서를 출력하고 검토했으며 이후 다시 메일로 보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최씨는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 연락을 주고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으며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도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