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상복 터진 ‘삼성·LG’, CES 최고상 대거 수상

발행일시 : 2017-01-09 11:09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지난 8일 폐막한 CES 2017의 최고상을 대거 휩쓸었다.

상복 터진 ‘삼성·LG’, CES 최고상 대거 수상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올해 CES에서 TV, 생활가전, 모바일 등 34개 부문에서 CES 혁신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QLED TV, 플렉스워시/드라이, 크롬북 플러스/프로 등이 여러 매체에서 선정한 ‘CES 2017 최고의 제품’에서 120여개의 상을 수상했다.

QLED TV의 경우 CES 혁신상을 비롯해 20여개의 상을 수상했다. 유력 IT 매체인 리뷰드닷컴(Reviewed), 위버기즈모(Ubergizmo), HD구루(HD Guru) 등이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한다.

이 매체들은 삼성은 새로운 퀀텀닷 기술로 놀라운 TV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가 색표현 능력을 잃지 않으면서도 밝기를 증가시키는 혁신을 이뤄냈고, 인비저블 커넥션으로 TV 주변기기를 하나의 케이블로 연결하고, 벽에 설치할 때는 노갭 월마운트를 적용해 미적인 기준은 물론 사용성과 설치 편리성까지 만족시킨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함.
미국의 리뷰 전문매체 리뷰드닷컴은 “삼성은 QLED TV를 통해 퀀텀닷 기술을 크게 발전시켰다. 밝기와 풍부한 색상을 원한다면 이 이상의 TV는 없다”고 말했다.

플렉스워시와 플렉스드라이는 CES 혁신상을 포함, 리뷰드닷컴(Reviewed), 더버지(The Verge), 시넷 (Cnet), 트와이스(Twice) 등이 선정하는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시넷(Cnet)은 “삼성의 플렉스워시+플렉스드라이 시스템은추리가 지금까지 본 것중 가장 유쾌한 혁신”이라고 호평했다.

크롬북 플러스와 크롬북 프로의 경우 디지털 트렌드(Digital Trend), 슬래시 기어(SLASH GEAR), 와이어드(Wired), BGR, 나인투파이브 구글(9to5Google) 등이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

미국 IT 전문매체 슬래시 기어는 “삼성의 크롬북 플러스는 디스플레이와 터치 기능, 8시간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가진 최고의 제품”이라고 호평했고, 와이어드는 "삼성 크롬북은 좀 더 기능이 강화되었고 당신이 사랑하는 휴대폰과 노트북을 합친 제품이다" 라고 평가함

상복 터진 ‘삼성·LG’, CES 최고상 대거 수상

LG전자(대표 조성진)는 CES의 주관사인 ‘CTA(Consumer TechnologyAssociation)’가 CES 출품작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혁신상’ 21개를 포함해, 전시 기간 동안 90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뛰어난 기술력과 디자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 ‘씨넷(CNET), ‘CNN 머니(CNN Money)’, '테크레이더(Techrador)' 등의 유력 매체들로부터 무려 30개 어워드를 받았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 투데이(USA Today)’의 리뷰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Reviewed)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에디터스 초이스(Editor’s Choice)에 선정했다. ‘리뷰드닷컴’은 이 제품에 대해 “흠 잡을데 없는 올레드만의 화질은 물론, 예술작품같은 디자인으로 올레드만의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 제품은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이 CES에 출품된 모든 제품 중 최고 제품 단 1개에만 수여하는 ‘최고상(Best of the Best)’과 TV부문 최고 제품에게 수여하는 ‘최고 TV상(Best TV Product)’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벽걸이 거치대를 포함한 두께가 4mm가 채 안돼,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올레드 TV는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차원이 다른 화질을 보여주고, 얇게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핵심 가전들도 주요 어워드를 대거 수상했다. 웹OS를 탑재한 LG전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스마트 냉장고는 ‘리뷰드닷컴’의 ‘에디터스 초이스’를 비롯해 ‘테크레이더(Techradar)’, ‘테크리셔스(Techlicious)’, ‘엑스퍼트리뷰(Expertreviews)’ 등 8개 매체로부터 최고 제품에 선정됐다.

LG전자가 처음으로 선보인 로봇 제품들도 좋은 성과를 거뒀다. 무선 인터넷을 통해 집안 가전제품 및 조명, 보안시스템 등을 제어하며 가정 내 집사 역할을 하는 ‘가정용 허브 로봇’이 '와이어드(Wired)', '텔레그래프(Telegraph)', '더 버지(The Verge)', '슬래시기어(SlashGear)' 등 6개 유력 매체로부터 최고 제품상을 수상했다. '에드버타이징 에이지(Advertising Age)'는 ‘공항 안내 로봇’을 최고 제품에 선정했다.

이 외에도, 기존에 사용하던 드럼세탁기에 결합하면 동시ㆍ분리세탁할 수 있는 ‘트롬 미니워시’, 항공기 엔진보다도 16배 빨리 회전하는 초소형ㆍ고성능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한 ‘코드제로 핸디스틱’ 무선청소기, 돌비 입체 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를 적용한 사운드 바(SJ9), 사용시간을 크게 늘린 ‘그램’ 노트북, 촛불 2천개 밝기에 풀HD 화질을 갖춘 프로젝터 '프로빔 TV' 등도 유명 매체들로부터 CES 어워드를 수상했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