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아이폰 10주년이 되기까지, 파란만장한 생애

발행일시 : 17-01-09 12:41

"아이폰은 우리 고객들의 삶에 기본적인 부분이며, 그 어느 때보다 오늘날 우리의 소통 방식, 엔터테인먼트, 업무와 삶을 개선해주고 있다“

팀 쿡 애플 CEO는 9일 아이폰 10주년을 맞이해 이 같이 말했다. 팀 쿡 CEO는 “아이폰은 첫 10년 간 모바일 컴퓨팅의 기준을 세웠고, 우리는 이제 겨우 시작이다”라며, “최고는 아직 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이폰의 첫 공개일은 지난 2007년 1월 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맥월드2007에서다. 당시 애플 전 CEO인 故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에 대해 "터치 컨트롤의 와이드스크린 아이팟, 혁명적인 휴대폰이며 획기적인 인터넷 커뮤니케이션 기기"라고 자평했다.

아이폰의 등장과 앱스토어의 보급, 멀티터치의 혁명은 ‘아이폰 쇼크’라는 트렌드를 만들 정도로 대단했다. 첫 아이폰은 미국 이통사 AT&T와의 비밀 회동 등의 사전 작업을 통해 공개된지 6개월 만인 6월 29일 판매가 시작됐다.

이 후 2세대 모델인 ‘아이폰3G’가 2008년 7월 11일 출시되면서 대중화의 물꼬를 텄다. 2세대 모델은 3G 네트워크를 사용해 ‘3G’라는 명칭이 붙었다. 이후 2009년 6월 8일 완성도를 더 높인 ‘아이폰3GS가 등장했다.

아이폰 10주년이 되기까지, 파란만장한 생애

◇ 2009년 한국땅을 밟다
국내서는 2009년 11월 28일, 당시 2위 사업자였던 KT가 SK텔레콤을 겨냥해 ‘아이폰3GS’를 들여오는데 성공한다. 애플은 버라이즌 대신 2위 이통사 AT&T와 손을 잡았고, 일본에서도 NTT도코모 대신 소프트뱅크를 선택하기도 했다. 1위 사업자보다는 반전을 꾀할 후발주자와의 결합 시너지를 고려해왔다.

물론 도입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국내는 무선인터넷 플랫폼인 ‘위피’가 있어, 자칫 갈라파고스에 빠질 위험을 안고 있었다. 초기 의도는 통합 플랫폼 구축이었으나 이통사 중심으로 형성되면서 높은 진입장벽과 더딘 생태계 성장에 발목이 잡혔다. 결국 방통위는 2009년 4월 1일부로 위피 폐지에 이르렀다.

또 다른 어려움으로 위치정보법 적용 여부가 떠올랐다. 이는 이통사가 이용약관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하면서 해결됐다. 업계에서는 국내 제조업체와 이통사의 입김이 작용해 아이폰 도입이 어려웠을 것이라 말하기도 한다.

KT가 출시한 ‘아이폰3GS’는 즉각적인 호응을 얻어 100만 대 가까운 판매량을 보여줬다. 아이폰4에서는 대중화에 성공했다. KT는 2010년 9월 10일 단독으로 ‘아이폰4’를 출시했다. 이 후 SK텔레콤도 2011년 3월 16일 ‘아이폰4’를 내놓으면서 양강구도가 구축됐다.

당시 LG유플러스는 통신규격과 주파수 대역으로 인해 외산폰 도입이 어려운 시기였다. 애플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통용되고 있는 유럽식 GSM 방식으로 아이폰을 설계했다. 그나마 미국 버라이즌에 맞는 CDMA용 아이폰이 별도로 나오긴 했으나 주파수 대역이 상이해 불가능했다.

반전의 실마리는 LTE를 통해 이뤄졌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이 플러스 모델로 양분되는 2014년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출시하면서 이통3사 모두 아이폰을 내놓을 수 있게 됐다.

아이폰 10주년이 되기까지, 파란만장한 생애

◇ 아이폰7·플러스까지 스마트폰 표준으로 자리잡다.
애플은 10년간 아이폰을 세대별로 출시하며 10억 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아이폰은 빠르게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통합을 위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수석 부사장 필립 쉴러(Philip Schiller)는 "최초의 아이폰으로부터 오늘의 최신 아이폰7 플러스까지 아이폰이 모든 다른 스마트폰을 판단하는 표준으로 남아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라며 "우리 상당수에게 아이폰은 우리 삶에 가장 기본적인 기기가 되었으며, 사랑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폰은 우리가 음성과 페이스타임 통화를 하는 방법, 라이브 포토와 4K 영상을 보내고 공유하는 방법, 스트리밍 음악을 듣는 방법,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는 방법, 게임을 하는 방법, 새로운 장소와 길을 찾는 방법, 물건을 결제하는 방법, 인터넷 서핑하는 방법, 이메일을 보내고 연락처, 캘린더를 관리하는 방법, 팟캐스트를 듣고 TV와 영화, 스포츠 중계를 보고, 우리의 건강과 운동을 관리하는 방법이다. 아이폰은 이 모든 것이며 그 이상이다. 그래서 우리는 이것이 겨우 시작일 뿐임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이폰7과 아이폰7 플러스는 1200만 화소 렌즈,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 기능, 50% 개선된 빛과 더 넓은 색영역을 포착하는 ƒ/1.8 조리개 등을 갖췄다. 플러스 모델의 경우 인물사진 모드와 2배 광학줌을 갖춘 듀얼 렌즈 카메라를 제공한다.

두뇌 역할을 담당하는 A10 퓨전 칩은 기존 아이폰 대비 아이폰7에서 120배 빠른 처리 성능과 240배 빠른 그래픽 성능을 지녔다.

스테레오 스피커는 아이폰6S보다 2배 더 큰 사운드를 들려준다. 더욱 폭 넓은 음량과 높은 품질의 스피커폰을 제공한다. 새롭게 설계된 봉합 방식으로 물을 엎지르거나 먼지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는 생활 방수 방진 기능을 제공한다.

이 밖에 레티나H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시네마 표준(cinema-standard) 색상을 위한 넓은 색 영역과 더 깊은 색상 채도, 스마트폰 업계 최고의 색상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iOS 10은 앱스토어의 파워를 메시지앱에 적용했다. 사진 앱에 메모리즈 기능도 추가됐다. 개발자들을 위해서는 시리키트로 시리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홈 앱은 앱은 한 곳에서 간단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나의 집을 설정, 관리 및 제어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개선된 ‘지도’ 앱과 애플뮤직, 뉴스 앱에서 다양한 정보를 취득할 수 있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