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정종진 지난해 상금 2억8천4백만원...역대 최고액 경신

발행일시 : 2017-01-10 11:16

경륜 최강자 정종진(30·20기)이 지난해 상금 2억8400만원을 벌어들여 최고 상금액에 올랐다.
입문 불과 4년 만에 박용범이 보유하던 역대 최고 상금액(2억4800만원)을 경신한 액수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이창섭) 경륜경정사업본부 2016년 상금지급 자료에 따르면 정종진에 이어 김현경이 2억1400만원으로 2위에, 2015 그랑프리 챔피언 박용범이 출전일수가 적음에도 2억4백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박병하(1억8400만원)가 4위, 21기 신예 성낙송(1억8300만원)이 5위로 뒤를 이었다.

정종진 <정종진>

지난 시즌 다승, 전체 성적순위 모든 부문에서 1위에 오른 정종진은 총 6회 대상경주 중 우승 3회로 가장 많은 트로피를 가져갔다. 특히 상반기 그랑프리라 불리는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대상 경륜' 우승, 연말 '별들의 전쟁'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경륜'에서 모두 우승하며 큰 경기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다.  2016년 경륜선수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상은 당연이 그의 차지였다.
2013년 11월 8일에 데뷔전을 치른 정종진은 첫해 6회 경기 출전에 1위 3회로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듬해 2014년에는 58호 경기 출전 중 1착 8회, 2착 17회로 기대이하의 성적을 보여주었다.
정종진은 2015 시즌 64회 경기 출전 중 1착 47회로 73%의 승률을 보이며 최강자 반열에 오른다. 상금 순위도 2년 연속 상금왕에 오른 박용범에 1600만원 못미친 2위였다. 67회 경기 출전 중 1착 59회로 88%의 승률을 기록하며 명실공히 경륜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