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1월부터 응급실 내원 고령 천식 환자 늘어나…보건당국, 주의 당부

발행일시 : 17-01-12 13:12
1월부터 응급실 내원 고령 천식 환자 늘어나…보건당국, 주의 당부

겨울철 찬 공기로 1월 응급실을 방문하는 고령 천식 환자가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안명옥)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지난 5년간(2011~2015년)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천식으로 응급실에 내원한 60세 이상 고령 환자가 1월부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2만1697명의 천식 환자가 응급실에 방문했다. 특히 9월(10.7%)과 10월(10.0%) 등 가을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60세 이상 고령 환자는 2월(12.1%), 1월(11.1%) 등 추운 겨울에 응급실 내원이 많았다. 이는 고령자의 경우 기관지 등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천식에 더욱 취약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응급실에서 진료받은 천식 고령 환자의 62.3%가 입원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연령군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의 입원율이며 입원환자의 18.3%는 중환자실로 옮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응급실을 찾는 고령 천식 환자 중 0.5%는 병원에 도착 전 사망하거나 응급실 내에서 사망했다. 이 역시 다른 연령 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이다.

복지부는 고령 환자에게 천식 유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빠른 검사를 통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천식이 있는 고령 환자는 합병증 예방을 위해 독감 예방백신을 매해 접종해야 하고 가능하면 추운 날씨에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