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미디어

LGU+, 케이블 사업자와 결합상품 논의

발행일시 : 2017-01-12 13:22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케이블 사업자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동전화 다회선과 케이블 사업자의 초고속 인터넷을 묶은 동등결합 상품을 이르면 올 3월 출시키로 결정했다. 케이블 사업자들과 결합할인율, 요금정산, 전산개발 등 상품개발에 필요한 실무적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가 케이블 동등결합 상품을 내놓게 되면 딜라이브, 티브로드, CJ헬로비전 등 케이블 사업자의 인터넷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LG유플러스의 이동전화 요금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이동통신사의 결합상품과 동등결합 상품 간 차별 금지를 골자로 한 ‘방송통신 동등결합 판매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에, 이동통신과 케이블 사업자의 초고속인터넷 결합상품 출시가 본격화돼 SK텔레콤도 지난 9일 케이블 업체와의 동등결합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 김승환 상품기획팀장은 “동등결합 의무제공 사업자는 아니지만 정부의 케이블TV 상생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추진하게 됐다”며 “MSO뿐 아니라 개별SO들과도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적극 검토하여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결합상품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