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식약처, 식품위생 규정 반복 위반한 10개 업체 적발

발행일시 : 2017-01-12 13:30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가 반복해서 규정을 위반한 업체를 엄중 처벌키로 했다.

식약처는 식품위생 규정을 위반한 식품제조‧가공업체 등 82개 업체를 재점검한 결과 재위반한 업체 10곳을 적발해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상습적인 위반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식품위생 관련법을 위반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적발된 10곳 중 무허가 영업,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관계서류 미작성, 표시기준을 위반한 7곳은 고발 조치하였다.

주요 위반 내용은 ▲무허가 축산물가공업 영업(1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2곳) ▲관계서류 미작성(2곳) ▲표시기준 위반(2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3곳) 등이다.

또 10개 업체는 ▲년경물산 ▲㈜예당식품 ▲해성식품 ▲㈜장수에프엔비 ▲다오네 ▲빛과소금 ▲오성식품 ▲진식품 ▲한양상회 ▲사랑방야식만만 장충동대가족발 등이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불량식품 유통 근절을 위해 지난해 하반기 기획 감시를 실시해 식품위생 관련법을 위반한 32곳도 적발했다.

이들의 주요 위반 내용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3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및 보관(3곳) ▲위생적 취급기준(7곳) ▲무신고 식용란수집판매(4곳) ▲원료 등의 구비요건(4곳) ▲거래내역서 미작성(2곳) ▲무표시 계란 유통·판매(1곳) ▲기타(8곳)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 무신고업체, 부패·변질 등 저질원료 사용 및 유통기한 위·변조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식품이 생산·공급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따.

아울러 국민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또는 민원상담 전화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