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MS '클라우드 포 굿' 프로그램, 전세계 대학ㆍ비영리단체에 클라우드와 AI 무상지원

발행일시 : 2017-02-10 00:00

MS가 ‘클라우드 포 굿(Cloud for Good)’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전 세계에서 9개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MS 애저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클라우드 포 굿’ 프로그램은 지난해 9월에 발표됐으며, MS는 이를 통해 클라우드는 물론 머신러닝, 인공지능 등의 기술들이 산업을 비롯한 대학 연구기관, 비영리단체 등에 이르기까지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번에 클라우드 포 굿 프로그램에서 선정한 프로젝트는 미국, 인도, 이집트 등 총 8개국 9개로, 3년에 걸쳐 각 프로젝트 당 최대 6천만 원에 달하는 애저 크레딧(Azure Credit)을 무상으로 제공받는다. 고급 분석, 머신러닝, 인공지능(AI) 등 MS 애저가 제공하는 최신 솔루션들을 프로젝트 개발에 적극 활용할 수 있다.

MS의 CEO 사티아 나델라가 ‘클라우드 포 굿(Cloud for Good)’ 지원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 <MS의 CEO 사티아 나델라가 ‘클라우드 포 굿(Cloud for Good)’ 지원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웨인 드 프레메리(Wayne de Fremery) 서강대학교 국제한국학과 교수를 주축으로 하는 비영리단체인 CISK(Cambridge Institute for the Study of Korea)의 “문(Mo文oN)” 프로젝트가 선정되었다. 웨인 교수는 김소월 시인의 ‘진달래꽃’ 등 한국 근현대 문학을 약 20여 년간 연구하고 있는 한국학 연구학자다. 문 프로젝트는 국회도서관과 협력해, 방대한 양의 고문서 및 근현대 문학 자료를 클라우드 상에서 데이터화해 자유롭게 연구하는 공유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웨인 교수는 “일제 강점기 때 소실된 한국의 소중한 문학 유산을 전승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의 좋은 취지가 인정받아 기쁘다”며, “향후 머신러닝과 인공지능을 접목해 한국학 및 한국 문학에 특화된, 보다 지능화된 검색엔진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장기 기증 시스템을 체계화하는 미국의 보건 프로젝트, 집 잃은 아이들을 돕는 인도의 실종 아동 프로젝트, 국가 재난 상황에서 주민들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할 방법을 모색하는 필리핀의 연구 프로젝트, 저소득층 자녀의 교육 격차를 줄이기 위한 이스라엘의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 등이 선정됐다.

한국MS 법무정책실 대표 변호사이자 필란트로피즈 총괄 박선정 변호사는 “MS는 우리의 현재를 바꿀 수 있는 최적의 기술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비영리단체에 무상으로 지원해 인류가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는 일에 적극 동참하고자 한다”며, “한국의 문 프로젝트를 비롯한 전 세계의 뜻깊은 프로젝트들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필요한 자원들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