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삼성,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로…미전실 공식 해체

발행일시 : 2017-02-28 15:56
사진=삼성그룹 제공 <사진=삼성그룹 제공>

삼성이 미래전략실 해체 등 전면적인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삼성그룹은 28일 회사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하 미전실)의 공식 해체를 선언하고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미전실은 1959년 창업주 이병철 선대 회장 시절 비서실에서 출발해 그룹의 사령탑 역할을 해왔다. 1998년 구조조정본부, 2006년 전략기획실, 2010년 미전실로 이름을 바꿔가며 60년 가까이 유지된 그룹의 핵심 조직이다.

하지만 대외 로비와 총수 일가의 승계 지원 등의 업무로 비판 여론이 컸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국민에게 부정적인 인식이 있다면 (미전실을) 없애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번 해체로 미전실은 5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삼성은 미전실의 기능을 계열사로 모두 이관했다. 특히 대관 조직을 폐지하고 관련 업무를 아예 없애기로 결정했다. 또 미전실 최지성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 등 7개 팀장 역시 모두 사임했다.

또 삼성은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된다. 미전실 해체로 삼성의 각 계열사들은 앞으로 자율경영을 하게 되며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와 이사회가 독자적이고 자율적인 판단과 의사결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삼성의 경영 투명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비공식적으로 의사결정에 관여하면서 책임은 없던 미전실 시스템의 한계를 벗어나 경영은 물론 의사결정의 투명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삼성은 외부 출연금과 기부금의 일정 기준 이상은 이사회 또는 이사회 산하 위원회의 승인 후 집행키로 했다. 이미 지난 24일 열린 이사회에서 이와 같은 방침을 정했으며 이는 전 계열사에 적용된다.

사회공헌도 확대된다. 삼성은 미전실 해체와 별도로 추후 사회공헌과 관련한 계획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그중 2008년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를 실명 전환한 후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돈의 사회환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관련 업계와 재계에서는 앞으로 삼성이 3대 계열사인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삼성물산을 중심으로 유관 계열사들이 함께 주요 사안을조정하는 방식의 자율경영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들 3개 회사가 그룹의 핵심 계열사면서 다른 계열사들의 지분을 많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삼성전자와 디스플레이·전기·SDI·SDS 등 전자·전기·IT 분야,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증권·카드·자산운용, 삼성물산과 바이오·중공업 등이 서로 힘을 모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미전실이 삼성그룹의 개별 회사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라 경영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계열사끼리 혹은 계열사 CEO끼리 협의와 소통을 하는 부분은 더 두고봐야 하지만 투명성 제고와 함께 삼성에 큰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현재 미전실 소속 임직원 200여 명은 삼성전자·생명·물산 등 3개 주력 계열사로 이동하게 된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