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사진가 백승우, 아시아 최초 파리 갤러리 초청 개인사진전 "From the window" Dialog box 연다

발행일시 : 2017-03-06 00:00

사진가이자 호텔리어인 백승우씨가 프랑스 파리 샹제리제의 갤러리 보아(GALERIE BOA) 초대로 아시아 최초로 오는 4월 1일부터 4 월 30일까지 사진 전시회 “From the window” Dialog box를 연다.

The Window, Service Residence at Narita Airport, Japan, December 2007 <The Window, Service Residence at Narita Airport, Japan, December 2007>

이번 전시회는 파리 중심가 샹제리제 미술계의 맹주인 갤러리 보아(GALERIE BOA)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초 개인 초대전이며, 50여점이라는 대규모 작품전이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 백승우 사진가는 이 전시회에서 "From the window" Dialog box라는 주제로 지리적으로 좋은 위치에 존재하는 호텔의 수많은 창을 통해 내면의 성찰과 세상의 의미를 살펴보고 호텔에서 펼쳐지는 인간의 희로애락에 관한 스토리텔링을 투사해 보일 예정이다.

백승우 사진가는 지난 2016년 7월 파리의 라 캐피탈 갤러리 초대 개인전에서 작품 전체가 판매되는 대성공을 거둬 유럽 예술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The Widow"의 후속작인 "From the window" Dialog box는 현실과 환영의 공간으로 자아와 타자를 바라보는 인식과 재인식으로의 ‘창’과 호텔 내에서 생활하고 소통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Pearl Farm Resort, Davao, Philippines <Pearl Farm Resort, Davao, Philippines>

백승우 사진가를 초청한 갤러리 보아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2016년 광주 비엔날래에 초청되기도 한 보아 갤러리는 유럽에서 피카소를 능가하는 인기를 구가하는 피터 크라이젠(Peter Klasen) 등 세계 유명 예술가들이 소속되어 있다.

‘창’의 작가로 알려진 백승우 씨는 그의 전작 "The Windows" 시리즈에서 자신의 삶에 대한 인식을 호텔 내에 있는 창을 통해 물리적 조망과 가시적 미감의 프레임을 사진 속에서 넘나들고 있다. 그의 창은 보편적 뷰(view)를 넘어서 인식의 창에 이르게 까지 삶의 전면(foreground)과 이면(background) 그리고 호텔의 다양한 모습을 동시에 투사하고 있다.

백승우 사진가는 개념주의 사진가이자 대지 예술가인 존 팔(John Pfahl)의 영향을 받았다. “모든 사진은 창으로부터 시작하여 창으로부터 끝이 난다. 삶이 그러하듯이 창을 배제한 이미지는 없으며 창이 없는 사유란 없다. 창은 곧 거울이며 거울은 곧 창이다. 나의 픽쳐 원도우는 창으로 만난 나의 거울이다. 창을 통해서 바라본 지각(perception)이자 환영(illusion)이며 나의 영원한 삶의 감각이다. 평생 보듬어야 할 마음의 거울로서 곧 내 인생의 프레임이다.” 라는 존 팔의 해석을 백승우 사진가는 평생 직장이었던 호텔의 윈도우를 통해 재해석하고 있다.

Andaz Hotel, Tokyo, January 2016 <Andaz Hotel, Tokyo, January 2016>

백승우 사진가는 호텔내의 오브제를 담아 발표한 이후로 윈도우 및 일상 시리즈를 꾸준히 보여주고 있는 사진가인 동시에 호텔리어, 교수, 작가, 궁궐 도성 문화재 해설가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2013년에는 출간한 일상을 담은 사진 에세이 집 “약수동 출근길”에서 자신의 생각을 사진과 글로 담담하게 표현했다. 2016년에는 영문 사진 에세이 ‘My Korea’를 출간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16년 세종 도서’로 선정되었을 뿐만 아니라 국내 및 해외 아마존을 통해 호평을 받고 있다.

The Window, PARK HYATT MELBOURNE, Melbourne, Australia, March 2010 <The Window, PARK HYATT MELBOURNE, Melbourne, Australia, March 2010>
The Window, Lobby, Sheraton Walkerhill, Seoul, March 2008 <The Window, Lobby, Sheraton Walkerhill, Seoul, March 2008>

백승우 사진가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유럽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이 한국인들의 예술성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되며, 한국 예술가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외국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시회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 창 시리즈 이외 자신의 삶과 관련된 작품을 통해 유럽뿐만 아니라 미주에도 순회전을 계획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일부 작품을 국내에도 선을 보일 계획이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