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닐슨,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7분기 연속 전 세계 최하위’ 기록

발행일시 : 2017-03-07 00:00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표=닐슨코리아 제공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표=닐슨코리아 제공>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이 2016년 10월 31일부터 11월 18일까지 실시한 ‘2016년도 4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도’ 조사 결과,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는 이전 분기 대비 2%포인트 상승한 101을 기록하며 낙관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한국의 소비자 신뢰지수는 이전 분기 대비 3%포인트 하락한 43을 기록하며, 2015년 2분기 이래로 7분기 연속 조사 국가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는 지난 2005년부터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63개국(현재 기준) 3만명 이상의 온라인 패널들을 대상으로 매 분기마다 전 세계 소비자 신뢰도와 경제 전망, 주요 관심사 및 지출 의향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 조사는 전 세계 소비자의 소비 심리와 향후 경제 전망을 예측하는 중요한 척도로 여겨지고 있다. 소비자 신뢰도는 100을 기준으로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낙관과 비관 정도를 나타낸다.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표=닐슨코리아 제공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표=닐슨코리아 제공>

◆ 한국 소비자 2명 중 1명, 여유 자금은 쓰지 않고 ‘저축’
한국 소비자들의 여유 자금 지출 계획에 대한 조사 결과, 한국 소비자의 2명 중 1명(49%)은 ‘저축’을 하겠다고 답변했다고 한다. 장기화되는 경기 침체 속에서 소비자들은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해 지출을 줄이고 저축을 늘려갈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 이외에는 ‘휴가(27%)’, ‘의류 구매(18%)’, ‘대출 상환(16%)’, ‘외부 여가 활동(16%)’ 등에 여유 자금을 사용하겠다고 응답했다.(복수응답)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표=닐슨코리아 제공 <우리나라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7분기 연속 전 세계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표=닐슨코리아 제공>

◆ ‘정치적 안정성(22%)’, 한국 소비자들의 5대 주요 관심사로 등극
2016년 4분기에 한국 소비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고용 안전성(24%)’과 ‘건강(24%)’이었다. 또 이전 분기에 5%에 불과했던 ‘정치적 안정성’에 대한 관심이 4분기에는 17%포인트나 상승한 22%를 기록해 최근 한국 소비자들이 갖고 있는 ‘정치적 불확실성’에 대한 높은 우려와 관심을 보여줬다. 뒤를 이어 ‘일과 삶의 균형(17%)’도 한국 소비자들의 5대 주요 관심사 중 하나로 나타났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는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는 101을 기록하며 낙관세에 접어들고 있지만, 장기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한국에서는 경제 및 일자리 전망에 대한 비관적 인식에 정치적 상황에 대한 불안감까지 더해져 소비 심리가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며 “‘경제는 곧 심리’인 만큼, 2017년에는 한국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 진작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공공 및 민간 분야에서 함께 전개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