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국민생명 지킴이 자청한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

발행일시 : 2017-03-16 00:00
지난 13일 서울시 은평구 진관동 은평소방서 시민안전체험관에서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이 심폐소생술을 배우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지난 13일 서울시 은평구 진관동 은평소방서 시민안전체험관에서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이 심폐소생술을 배우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고 있는 택배기사들이 국민안전 지킴이에 이어 생명 지킴이도 자청하고 나섰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지난 13일 국민안전처와 협업으로 택배기사 500여명에게 안전교육과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소방안전교육은 서울 은평소방서를 비롯 전국 39개 소방서에서 동시에 실시됐다. 참가 택배기사들은 ▲교통사고와 차량화재 발생 때 대응요령 ▲작업장 안전사고 때 대처요령 등 상황별 응급대처 교육 ▲지혈과 기도확보, 환자이송 등 응급처치요령 ▲하임리히법과 심폐소생술 등을 실습했다.

이들은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페소생술 등 3시간 실습 후 평가를 통해 이수증을 받고 향후 긴급 상황 발생 때 인명구조 활동에 동참하게 된다.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에 따르면 고령 인구의 증가와 서구적인 식습관 확대로 심정지 환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2015년 우리나라 목격자 심폐소생술 실시율은 13.1%로 30~50%의 선진국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은 5%로 미국 10.8%, 일본 9.7%보다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심장이 정지된 후 4분이 경과하면 뇌세포 괴사가 진행돼 생명을 구하더라도 환자에게 후유증이 생길 확률이 매우 높다. 최초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것은 환자 소생률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고 후유증도 줄일 수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이에 CJ대한통운과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는 소생률을 향상시키고 생명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1차로 직영 택배기사 50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 및 심폐소생술 응급처치요령을 교육하고, 향후 CJ대한통운과 계약된 집배점 소속 전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및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인 ‘안심택배’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말하고, “물류업의 특성을 살린 사회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에 공헌을 통해 CJ그룹의 나눔철학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CJ대한통운은지난 2015년 5월 국민안전처와 민관 재난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국민안전 안심동행’ 업무협약을 체결해 재난시 택배차량을 이용해 구호의약품 및 식품을 전달하고, 평상시 예방활동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지난해 6월에는 경찰청과 ‘민관 협업적 치안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CJ대한통운의 택배차량, 택배기사, 택배앱 등 택배 인프라를 활용해 근린치안 확립을 위한 협력 강화, 공익신고 체계 구축, 범죄예방 홍보 강화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