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LG CNS, 우리은행 빅데이터 사업 수주

발행일시 : 2017-03-16 10:04

LG CNS(대표 김영섭)가 우리은행 빅데이터 분석 인프라 도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LG CNS측은 "2013년부터 금융 빅데이터 사업 수행을 통해 확보된 역량을 기반으로 빅데이터 로드맵을 제시함으로써 이번 사업에 고객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 냈고, 그 전문성을 인정받아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번 LG CNS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은행 내부 대량의 거래 데이터로 고객의 금융 패턴을 발견하고, SNS 등 외부 소셜 빅데이터를 통해 최신 금융 트렌드와 고객의 관심사를 발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

LG CNS, 우리은행 빅데이터 사업 수주

LG CNS는 국내 최초로 2012년 빅데이터 전문조직을 신설하여 컨설팅부터 기술 및 분석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빅데이터 플랫폼(Smart Bigdata Platform)  등 자체 분석 솔루션을 기반으로 금융권 빅데이터 사업을 수행한다.
LG CNS 금융 빅데이터 사업은 ▲고객의 정보분석전문가 육성에서부터 ▲내부 직원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환경을 제공하여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 기반을 마련하고 ▲상품개발, 영업, 상품추천에 이르는 마케팅 영역과 부실대출 심사 등의 리스크 관리 영역까지 금융 업무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제공한다.
LG CNS 금융/공공사업부 이재성 전무는 "LG CNS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은 물론 나아가 빅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 서비스 영역까지 선제안함으로써 2017년 금융 빅데이터 사업 석권에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