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취임 20주년, 'Great Company' 비전 다짐

발행일시 : 2017-03-20 10:38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 취임 20주년을 맞아 20일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을 향한 미래 비전 달성을 다짐했다.
글로벌 사업 확대, 제품 및 업무 방식 혁신, 임직원과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 글로벌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비전 2025'를 통해 한단계 도약겠다는 목표이다.
아울러 지속가능경영 3대 지향점 및 8대 약속,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A MORE BEAUTIFUL WORLD'를 만들어가기 위한 의지도 재확인했다.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은 1945년 창업했지만, 20년 전 다시 태어난 것이나 다름없다. 당시 찾아온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있었고, 그 결과 현재의 아모레퍼시픽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취임 20주년, 'Great Company' 비전 다짐

서경배 회장은 1997년 3월 18일 ㈜태평양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국내 화장품 업계는 사양 산업으로 생각되던 이 시기에 ㈜태평양(現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는 구조 조정과 경영 혁신이 한창 진행 중이었다.
서 대표는 취임 이후 21세기 기업 비전을 '미와 건강 분야의 브랜드 컴퍼니'로 정하고, 경쟁력 있는 브랜드를 선별해 경로별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는 등 회사의 전면적인 개편을 단행했다.
창업 이래 축적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레티놀 2500'을 출시하며 기능성 화장품 카테고리를 만들어낸 아이오페, 한방화장품 연구의 결정체인 설화수 브랜드의 성공 등을 바탕으로 아모레퍼시픽은 다시 도약할 수 있었다.
2006년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사업회사인 ㈜아모레퍼시픽의 분할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 과정에서 서경배 대표이사는 기업 내외의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여러 차례 경영 능력과 더불어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년간 아모레퍼시픽이 이뤄낸 대표적인 경영 성과(1996년 말/2016년 말 기준 비교)로는 매출액 약 10배(6,462억 원→6조 6,976억 원) 증가, 영업이익 약 21배(522억 원→1조 828억 원) 증가 등이 있다. 2016년에는 미국의 패션·뷰티 전문 매체인 WWD(Women's Wear Daily)가 선정한 세계 100대 뷰티기업 순위 12위에 오른 바 있다.
서경배 회장은 "태평양 너머를 꿈꾼 창업정신을 계승하고, 현재의 여러 위기를 극복해 아름다움과 건강으로 인류에게 공헌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자"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중화권과 아세안, 미주 3대 축을 중심으로 글로벌 전략를 전개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여 년 동안 회사의 글로벌 역량을 집중했던 중화권에 이어 앞으로 아세안과 미주 시장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신본사 이미지 <신본사 이미지>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