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신동빈 롯데회장, ‘2017 롯데 HR 포럼’ 통해 '가치 중시한 인재 육성' 강조

발행일시 : 2017-03-24 00:00
롯데그룹은 23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신동빈 회장과 롯데 HR 담당자, 외부 초청 참가자 등 총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롯데 HR 포럼’을 개최했다. 신 회장이 롯데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고객중심, 창의, 협력, 책임감, 열정) 실천 우수사례 시상식인 ‘밸류챔피언 어워드'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은 23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신동빈 회장과 롯데 HR 담당자, 외부 초청 참가자 등 총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롯데 HR 포럼’을 개최했다. 신 회장이 롯데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고객중심, 창의, 협력, 책임감, 열정) 실천 우수사례 시상식인 ‘밸류챔피언 어워드'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롯데회장이 그룹의 인재 육성을 다시한번 강조하고 나섰다.
 
신 회장은 23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2017 롯데 HR 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롯데 HR 담당자, 외부 초청 참가자 등 총 800여 명이 참석했다.
 
롯데그룹은 2008년부터 국내외 전 계열사 인사․노무․교육 담당자들이 모여 한해의 주요 인사 관련 이슈를 논의하는 자리인 HR 포럼을 개최해 왔다. 특히 신동빈 회장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빠짐없이 행사에 참석해 인재 육성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올해 행사는 ‘Human Value Creator’라는 주제로 구성원에 대한 신뢰를 비롯해 존엄성과 주체성, 자율성을 존중하고, 조직원들이 조직 내 몰입과 창의성 발현의 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올해 롯데 HR 포럼은 10회째를 맞이해 롯데와 한국인사조직학회가 공동 기획했으며, 롯데의 임직원 700여 명 뿐 아니라 외부의 기업과 대학 등에도 행사를 개방해 100여 명의 외부 초청 참가자들도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세계적인 리더십분야 석학인 미시건대학교 데이브 얼리치(Dave Ulrich) 교수가 ‘새로운 가치를 위한 HR의 변화’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그는 위기 극복과 지속가능한 혁신은 사람의 가치를 통해 이루어지며, 기업외부의 환경과 이해관계자들에 더욱 귀를 기울여야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조 강연에서는 고려대학교 김희천 교수가 대기업의 미래와 지속가능한 혁신공동체에 관해 설명했다.

신동빈 회장이 롯데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고객중심, 창의, 협력, 책임감, 열정) 실천 우수사례 시상식인 `밸류챔피언 어워드`에서 대상을 수상한 롯데케미칼 우즈벡사업TF 이연수 상무에게 시상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회장이 롯데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고객중심, 창의, 협력, 책임감, 열정) 실천 우수사례 시상식인 `밸류챔피언 어워드`에서 대상을 수상한 롯데케미칼 우즈벡사업TF 이연수 상무에게 시상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은 이번 포럼에서 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고객중심, 창의, 협력, 책임감, 열정) 실천 우수사례인 ‘밸류챔피언 어워드’에 대한 시상도 진행했다.
 
대상은 롯데케미칼의 ‘우즈벡 수르길 프로젝트’가 차지했다. 이 프로젝트는 아랄해 인근 수르길 가스전을 시추 개발해 115㎞ 떨어진 지역에 30만 평 규모의 화학제품 생산기지를 건설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롯데케미칼은 2006년부터 2016년 상업생산을 시작하기까지 10년 여에 걸쳐 4조 원을 투자했으며, 이 프로젝트는 순수한 롯데의 기술로 우즈벡 현지에 롯데는 물론 대한민국의 기술력까지 널리 알린 케이스가 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최초 진행한 ‘롯데 딴짓 프로젝트’ 전시회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최초 진행한 ‘롯데 딴짓 프로젝트’ 전시회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한편, 롯데는 이번 포럼에서 롯데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최초 진행한 ‘롯데 딴짓 프로젝트’의 전시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5년 9월 롯데 기업문화개선위원회를 발족시키며 롯데의 기업문화를 새롭게 바꾸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받는 롯데’를 만들기 위한 일련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그에 대한 시도 중 하나로 ‘롯데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라는 테마로 한국화, 서양화, 사진, 공예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취미로 하는 직원들의 작품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 말까지 공모했다. 평소 서예와 사진 등 예술분야에 관심이 깊은 신동빈 회장 역시 이번 전시회를 찾아 직원들의 작품을 꼼꼼히 살폈다.
 
롯데그룹 인사 관계자는 “올해 HR 포럼은 그룹 50주년, 포럼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롯데 HR에 관해 담당자들이 모여 고민하고 토론을 진행한 자리였다”며 “어떤 조건과 위기 속에서도 임직원들과 함께 극복할 수 있는 유연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