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페이스북과 IITP, 국내 VR•AR 스타트업 해외진출 돕는다

발행일시 : 2017-04-05 00:00

페이스북 글로벌혁신센터(Korea Innovation Center, 이하 KIC)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이하 IITP)과 함께 국내 가상•증강현실(VR•AR) 기업의 해외진출 공동지원에 대한 “디지털콘텐츠 R&D (VR•AR분야)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 업무 협력” 조인식을 가졌다.

페이스북&#8729;글로벌혁신센터(KIC)&#8729;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디지털콘텐츠 R&D (VR&#8729;AR 분야)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 업무 협력” 체결식 <페이스북&#8729;글로벌혁신센터(KIC)&#8729;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디지털콘텐츠 R&D (VR&#8729;AR 분야)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 업무 협력” 체결식>

이번 업무협력은 국내 VR•AR 디지털콘텐츠 분야의 글로벌 시장 창출 및 생태계 선점 지원을 목표로 추진된다. 미래부의 ‘글로벌 기업과 함께 하는 기술혁명(TRT: Technology Revolution Together) 프로젝트’ 시범사업이기도 하다. 세계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혁신 서비스와 기술력을 보유한 VR•AR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미국 현지에서 페이스북의 자회사인 오큘러스의 엔지니어들이 직접 사업화 및 기술 개발에 대한 멘토링을 지원한다.

이번 페이스북과 미래부•KIC•IITP의 협력사업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10개 내외의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국내의 기술, 마케팅 전문가, 페이스북 전문가로 이루어진 공동심사단이 핵심 기술력과 현지화 및 사업화 가능성을 중심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선발된 기업은 10주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오큘러스를 포함한 현지 파트너들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수료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7월경 ‘성과 데모데이’를 개최해 우수 기업은 페이스북의 협력파트너로 선정돼 투자•구매 등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다.

행사에 참석한 페이스북의 최고보안책임자 알렉스 스타모스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축으로 평가받는 VR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지닌 오큘러스의 전문가들이 가진 실무 노하우가 한국의 VR•AR 기업들이 세계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미래부 최재유 차관은 “이번 VR/AR 기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프로젝트가 디지털콘텐츠 해외진출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창출을 위해 정부가 더욱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그간 2015년부터 서울•대구•울산에서 진행한 페이스북 마케팅 부트캠프를 시작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해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