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마사회, 올해부터 채찍 횟수 규제...경주마 복지 강화

발행일시 : 2017-04-06 14:03

마사회(호장 이양호)는 올해 경주에서의 채찍 사용기준을 강화했다.
결승선 구간에서 당초 25회 허용되던 채찍 사용횟수를 20회로 축소하고, 가죽이 아닌 패드채찍 사용도 의무화한 것.
경주마 복지가 강화되는 글로벌 추세에 맞춘 것이라는 게 마사회의 설명이다.
한국마사회는 "현재 결승선 400m 구간에서 총 20회, 연속해서 10회 이하로 채찍 사용을 제한한다"며 "이를 어길 시 과태금을 처분한다"고 설명했다.

패드 채찍 사용 모습 <패드 채찍 사용 모습>

외국의 경우도 이런 기준이 엄격해지는 추세다.
프랑스 경마 시행체인 갤럽(Galop)은 지난 2월부터 8회에서 6회로 축소했다.
프랑스 갤럽의 Henri Pouret 경마운영 이사는 "채찍사용 횟수를 12회에서 10회, 8회, 6회로 줄여나가고, 패드채찍을 도입했다"며, "무분별한 채찍 남용을 없애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했다.
규정 위반에 대해선 과태금 처분과 같은 제재가 주어진다. 구체적으로 최초 위반 시, €75(9만원)의 과태금을 부과하고, 6개월 내에 재발 시 과태금 €250(30만원)에서 기승정지 1일까지 제재를 부여한다.
경마 종주국인 영국의 경우 평지에선 7회, 장애물 경주에선 8회로 채찍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총 사용횟수에는 제한이 없으나 연속으로 3회를 초과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아시아 최대 경마시행국인 홍콩의 경우 패드채찍만 사용하며, 심판위원이 재량에 따라 사용횟수를 규제한다. 인접한 마카오는 채찍 사용횟수와 관련된 별도 규정은 없으나 연속해서 4회를 초과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홍콩과 마찬가지로 심판위원 재량으로 제재여부가 결정된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