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SPC그룹, '천연효모빵 1년 만에 1억2000만개 판매'…'국내 한 명당 2개 이상 구매'

발행일시 : 2017-05-01 12:00
SPC그룹이 야심차게 론칭한 토종 천연효모를 이용한 빵 제품들이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억2000만개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SPC그룹이 야심차게 론칭한 토종 천연효모를 이용한 빵 제품들이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억2000만개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몸에 좋고, 맛 좋은 제품은 고객이 먼저 알아본다."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야심차게 론칭한 토종 천연효모를 이용한 빵 제품들이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억2000만개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SPC그룹은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과 11년간 공동연구를 통해 전통 누룩에서 제빵용 토종 천연효모(SPC-SNU 70-1, 특허등록번호: 1015518390000)를 발굴하고 지난해 4월 관련 제품 29종을 출시하며 국내 최초로 제빵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후 1년 간 파리바게뜨 57종, SPC삼립 45종 등 총 167종의 천연효모 제품을 출시했다. 누적 매출 2700억원, 판매량 1억2000만개를 기록했다. 국내 인구 한 명당 2.4개의 천연효모빵을 먹은 셈으로 베이커리 트렌드를 바꾸고 있다고 SPC그룹 측은 자평했다.

천연효모 SPC-SNU 70-1은 발효취가 적고 담백한 풍미로 빵을 만들 때 다른 원료의 맛을 살려주며 쫄깃한 식감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천연효모 발굴 이후 출시한 인기 신제품은 파리바게뜨의 ‘쫄깃한 천연효모빵’, SPC삼립의 ‘천연효모로 만든 로만밀 통밀식빵’ 등으로 각각 350만개, 500만개가 판매됐다.

지난해 7월 국내에 도입한 ‘쉐이크쉑(Shake Shack)’의 버거 번에도 천연효모가 적용됐다. SPC그룹 천연효모로 만든 번의 맛과 품질을 미국 쉐이크쉑(Shake Shack Inc.)이 인정해 해당 브랜드 해외 진출국 중 유일하게 번을 직접 생산하고 있다. 쉐이크쉑 강남점은 전 세계 쉐이크쉑 매장 중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 중이다.

해외에서도 토종 천연효모빵을 선보였다. 중국 내 190여 파리바게뜨 매장에서도 천연효모 식빵, 바게트 등 16종을 출시해 100만개 이상이 판매됐다. 이런 천연효모빵의 인기에 힘입어 ㈜파리크라상, ㈜SPC삼립의 지난해 매출도 전년대비 각각 3%, 7%씩 상승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우리 전통 누룩에서 찾아낸 토종 천연효모로 독창적인 빵 맛을 구현해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며, “천연효모의 기능 향상과 천연효모 적용 제품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연구와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SNU 70-1’ 천연효모는 발효취가 적고 담백한 풍미로 빵을 만들 때 다른 원료의 맛을 살려주고 쫄깃한 식감을 내는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제빵 적성에 맞는 발효력을 가졌을 뿐 아니라 빵의 노화도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다. SPC그룹은 SPC-SNU 70-1에 대한 국내 특허를 등록(2015. 9)하고, 국제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프랑스·미국·중국·일본 등에 지정국가 등록을 진행하고 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