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스마트폰 진화하면서 화면도 커져'…2019년에는 5.5인치 이를 듯

발행일시 : 2017-05-08 09:00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스마트폰이 진화하면서 화면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 등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패널의 사이즈는 2007년 최초 아이폰의 3.5인치에서 올해 스마트폰의 평균치인 5.3인치까지 확대됐다.

특히 지난 2015년 5.1인치에서 올해까지는 매년 0.1인치씩 커져 2019년에는 평균 5.5인치에 이를 전망이다.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평균 사이즈는 2015년 5.2인치에서 2019년 5.7인치로 0.5인치가량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화면이 커지면서 QHD 이상의 초고해상도 스마트폰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 1억400만대에서 2016년 1억1500만대로 늘어난 초고해상도 스마트폰은 올해 2억300만대, 2018년 3억1400만대, 2019년 4억800만대까지 급증할 것으로 관측된다.

관련 업계에서는 OLED 패널이 LCD에 비해 베젤(화면 테두리)을 줄이기가 쉽고 전력소비가 적어 대화면 및 고해상도 화면에 적합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전 세계 스마트폰용 패널 시장은 지난해 333억8000만 달러 규모였다. 시장 1위는 삼성디스플레이로 이 회사는 시장에서 134억3300만 달러 매출로 점유율 40.2%를 차지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