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막 내린 '장미대선' 각 후보 얼마나 썼나

발행일시 : 2017-05-10 14:03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장미대선'이 문재인 대통령 당선으로 마무리 되면서 각 후보가 사용한 선거비용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9대 대선의 선거비용으로 총 500억원가량을 사용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측은 420억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약 460억을 각각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사용한 비용을 국가로부터 보전받을 수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서 완주하는 후보는 자신의 득표율에 따라 선거운동 과정에서 최대 509억원까지 사용한 비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홍 후보, 안 후보 측은 선관위로부터 사용한 비용을 대부분 보전받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를 포함한 나머지 후보 10명은 보전받지 못할 전망이다. 후보자는 총 유효투표수의 15% 이상을 얻으면 선거비용을 돌려받고 10~15% 시에는 절반을 돌려받을 수 있다. 하지만 득표율이 10%에 못 미치면 보전대상에서 제외된다.
 
바른정당은 이번 선거에서 총 50억가량을 쓴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정의당은 선거보조금 26억원에 더해 후원금과 특별당비를 더해 42억원가량을 지출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