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한층 진화된 쇼핑을 위한 첫 단추’…GS리테일-KT, '미래형 점포 구축' 위해 맞손

발행일시 : 2017-05-11 00:00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좌측에서 네 번째), 황창규 KT 회장(앞줄 우측에서 네 번째)과 양사의 임직원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좌측에서 네 번째), 황창규 KT 회장(앞줄 우측에서 네 번째)과 양사의 임직원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유통과 정보통신의 결합으로 선보일 미래형 편의점 구축을 위한 첫 단추가 끼워졌다.
 
GS리테일과 KT는 10일 ‘GS리테일-KT 차세대 퓨처스토어(Future Store)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와 황창규 KT 회장를 비롯해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화문 KT East 사옥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식은 GS리테일과 KT가 보유한 전문 역량과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첨단 기술이 적용된 지금까지 없었던 미래형 점포(퓨처스토어)를 개발해 유통 산업의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진행됐다.
 
주요 협력사항으로는 ▲점포 ICT 환경 인프라 혁신 ▲GS리테일-KT 빅데이터 연계 분석을 통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해피콜 시스템 고도화를 통한 고객 서비스 혁신 ▲인공지능 헬프데스크 구축 등이다.
 
이번 협약으로 GS리테일 측은 GS25, GS수퍼마켓, 왓슨스를 통해 고객 라이프스타일의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미래형 점포를 구축하고 경영주와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의 경우 GS리테일의 고객 결제 데이터와 KT의 유동인구, 최신 고객 정보가 결합하면 고객 분석의 정확도와 신뢰도가 향상되어 전국 1만2000여개의 GS25와 GS수퍼마켓, 왓슨스에서 고객 맞춤형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업체 측은 예상했다.

이밖에도 GS리테일과 KT는 ‘5G’, ‘IoT’, ‘AI’ 등 ICT 신기술을 기반으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강화, 물류혁신, 경영주 편의제고, 결제 간편화’를 위해 지속해서 기술교류를 추진하기로 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GS리테일이 구상하는 미래형 점포(Future Store)의 큰 그림에 KT의 ICT 신기술을 융합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기존 편의점의 정형화된 구조에서 벗어나 유통 서비스의 일대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 ICT 기업인 KT와 함께 미래형 점포개발을 통해 고객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적인 변화를 선도하고자 한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GS리테일과 KT가 다양한 분야에서 Win-Win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으며, 4차 산업 혁명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