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정부, 공공기관의 랜섬웨어 대응태세 강화

발행일시 : 2017-05-16 18:10

정부가 공공기관의 랜섬웨어 대응태세를 강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랜섬웨어 공격의 전 세계적 확산과 관련해 정만기 1차관 주재 하에 41개 산하 공공기관의 사이버 대응 현황을 16일 점검했다.

산업부는 지난 4월 중순 미국 국가안보국(NSA) 해킹 툴의 유출 보도 후 동 유형의 공격 가능성을 대비해 지난달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전 산하기관에 탐지룰을 배포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해왔다.

지난 14일에는 랜섬웨어 공격의 확산으로 국가 사이버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또 산업부는 국정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과의 공조를 강화했다.

이 자리에서 정 차관은 현재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태세의 강화를 주문했다. 변종 출현 및 새로운 유형의 공격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각 기관별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정 차관은 한전, 한수원, 발전 5사 등 11개 정보통신기반시설 보유기관은 3중의 보안관제 시스템(국정원-산업부 사이버안전센터- 11개 자체 관제센터)을 통해 긴밀히 협조할 것을 요청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