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비정규직 여성 박사’ 해외 학술활동 최대 500만원 지원한다

발행일시 : 2017-05-18 00:00

국내 과학기술 연구기관의 여성연구원 중 43%를 차지하는 비정규직 여성과학기술인은 연구 결과를 발표할 기회가 적고, 기관의 지원 역시 부족한 실정이다. 이런 열악한 연구 환경은 지속적인 연구 성과와 연구 네트워크 구축에도 영향을 미쳐 비정규직 여성연구원이 경력단절의 위기에 빠지는 악순환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한화진, 이하 WISET)는 ‘비정규직 학술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해외 학술 활동에 참여할 비정규직 이공계 여성 박사를 6월 2일부터 9일까지 모집한다.

WISET은 비정규직 박사급 여성과학기술인의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하고 연구경력단절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국외 학회 구두·포스터 발표 및 국외기관 연수·첨단기술연수 참여를 위한 교통비, 체재비, 등록비를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자격은 비정규직 박사급 여성과학기술인, 이공계 박사과정 수료자, 상시 근로자 50인 이하 연구기관에 재직 중인 박사급 여성과학기술인이다. 심사를 거쳐 선발되면 교통비, 체재비, 등록비 등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비정규직 여성 박사’ 해외 학술활동 최대 500만원 지원한다

이 사업에 선정된 여성과학기술인은 학회 및 연수에 참여 후, 여비를 지원받게 된다. 또한, 사업에 참여하는 동안 WISET 과학기술여성인재아카데미를 통해 “R&D 및 리더십 역량 강화 프로그램”, “해당 분야 우수 연구자와의 네트워킹” 등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새 정부는 핵심 공약으로 ‘비정규직 격차 해소로 질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전환’을 전면으로 내세웠다. WISET은 ‘비정규직 학술활동 지원사업’으로 비정규직의 연구경력을 강화해 질 좋은 일자리를 찾고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한다.

2차 사업 신청 접수는 6월 2일부터 9일까지 WISET 홈페이지를 통해 받으며 기타 문의 사항도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된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