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외국인 관광객까지 동참한 한복 체험 열풍’…알뜰한 한복 대여 방법은?

발행일시 : 2017-05-19 15:01
다양한 한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청소년. 사진=참한복 제공 <다양한 한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청소년. 사진=참한복 제공>

 
최근 경복궁과 창경궁 등 서울지역 주요 고궁은 물론 청계천 등 광화문 일대에서 한복을 입은 사람들을 자주 만나게 된다. 주말은 물론 평일까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청년층과 외국인들을 보고 있으면 왠지 자긍심이 생기기가지 한다. 특히 20~30대 젊은 여성층 사이에서 한복을 입은 사진을 SNS에 올리는 ‘한복 스타그램’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나면서 한복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그러나 부피가 큰 한복을 들고 다니기는 어려운 일이다. 외국인 관광객은 더하다. 이런 가운데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참한복’이라는 한복 대여점이 개인과 단체 관광객들에도 각광을 받고 있다고 한다.

‘참한복’은 직접 디자인해 자체 제작한 돌복을 비롯해 어린이 한복, 일반 한복, 생활 한복, 퓨전 한복 이 외에 왕(곤룡포), 왕비(궁중당의)의 의상과 사또복장 등 과거 각종 직책에 어울리는 관복 등 각종 전통복이 1200벌이나 구비되어 있어 단체 한복 대여에도 좋다. 신랑·신부 한복과 양가 어머님 한복(혼주 한복) 등 결혼한복 맞춤과 대여가 가능해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고 한다.

다양한 한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내외국인 관광객. 사진=참한복 제공 <다양한 한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내외국인 관광객. 사진=참한복 제공>

이 한복 대여점은 특히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자랑한다. ‘한복 스타그램’ 열풍에 동참하기 위한 필수품인 각종 한복을 시간별로 저렴하게 빌릴 수 있어서다.
 
실제로 2시간을 기준으로 일반 한복은 1만원, 테마 한복은 1만5000원에 대여해 체험할 수 있다. 4시간 기준은 1만3000원과 1만8000원, 10시간 기준은 2만원과 2만5000원, 24시간 기준은 3만원과 3만5000원에 불과하다. 경복궁의 경우 한복 착용자에게는 입장료(3000원)를 면제해 2시간 대여 때 최소 7000원으로 고운 한복을 빌리고 고궁 한복 나들이를 통해 한껏 멋을 부릴 수 있다.

돌복이나 결혼식 한복, 칠순·팔순 한복대여의 가격도 예상외로 저렴하다. 최장 2박3일 동안 대여할 수 있으며 5만~15만원까지 고객의 취향에 따라 선책할 수 있다. 또 신랑+신부 한복 등 2벌 맞춤은 디자인과 소재 등에 따라 35만원부터 130만원까지 있다.

다양한 한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내국인 관광객. 사진=참한복 제공 <다양한 한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내국인 관광객. 사진=참한복 제공>

경복궁 정문인 광화문 바로 앞에 위치한 이 대여점은 경복궁 이외에 도보로 10분 거리에 청계광장, 시청광장, 덕수궁, 경희궁, 서촌, 통인시장, 북촌한옥마을, 삼청동, 인사동, 운현궁, 탑골공원, 창덕궁, 창경궁, 종묘 등 서울의 고궁을 두루 방문해 옛 문화를 느낄 수 있다.
 
또 대여한 한복을 입고 우정사진이나 커플사진, 가족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정재훈 기자 (jungjh@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