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약진하는 인스타그램…취미와 사생활 공유하는 SNS시대 열리나

발행일시 : 2017-07-10 09:44

페이스북 등 각 SNS 가입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인스타그램이 전년대비 12.9% 상승, 국내 인터넷 이용자중 68.7%가 사용해 약진하고 있다.

DMC미디어(대표 이준희)가 지난달 1~9일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한국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담은 ‘2017 소셜 미디어 이용 행태 및 광고 접촉 태도 분석 보고서’를 10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 10명 중 약 7명에 해당하는 68.7%가 인스타그램을 이용하고 있으며, 전년 대비 12.9%p 증가했다. 이는 페이스북(88.8%)과 카카오스토리(70.1%), 밴드(56.1%) 등 대부분의 SNS 가입률이 하락한 것과는 대조되는 수치다.

국내 인터넷 이용자의 소셜 미디어 가입현황 <국내 인터넷 이용자의 소셜 미디어 가입현황>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는 이유는 '친구 혹은 지인과의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는 응답이 56.5%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뉴스/이슈 등의 정보 획득(37.8%)', '취미/관심사 공유(23.2%)’, 가족/친척과 연락/교류(15.7%)’, ‘사진/동영상 공유(15.1%)’ 순이었다.

한편, '친구 혹은 지인과의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해보다 16.4%p 하락한 반면 ‘취미/관심사 공유’를 목적으로 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9.8%p 증가했다. 이는 개인의 사생활을 공유하는 데에 초점을 맞춘 인스타그램 이용률의 증가에 따른 영향이며, 동시에 SNS가 점차 일상 생활 공유 목적으로 변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주 이용 소셜 미디어는 작년에 이어 페이스북(40.5%)이 여전히 1위를 차지했으며 인스타그램(21.9%), 카카오스토리(21.2%), 밴드(12.0%), 트위터(2.6%)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소셜 미디어 이용 시간 측면에서도 페이스북의 일 평균 이용 시간이 19.1분으로 가장 길게 나타났으며 인스타그램(18.8분), 트위터(12.8분), 카카오스토리(10.8분), 밴드(9.2분) 순으로 확인됐다.

소셜 미디어로 주로 하는 활동을 살펴보면 페이스북은 '좋아요(10.8회)' 다음으로 '공유하기'가 주 평균 4.2회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인스타그램은 ‘좋아요’가 13.6회로 가장 많았다. 트위터의 경우 ‘게시물 작성’이 4.0회로 다른 소셜 미디어 이용보다 평균 1회 정도 많았으며 ‘공유하기’ 역시 8.0회로 평균 4회 이상 많았다.

한편 페이스북 이용자 10명 중 5.5명이 광고가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은 카카오스토리(27.7%), 인스타그램(25.3%), 밴드(20.7%), 트위터(20.1%) 순이었다. 현존하는 소셜 미디어 중 페이스북 광고 시장이 가장 활발한 만큼, 이용자가 느끼는 광고의 양도 크게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조사는 올해 6월 1일부터 9일까지 10일간 최근 1개월 내 소셜 미디어 이용 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의 대한민국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소셜 미디어 이용 이유와 시간 △소셜 미디어별 이용 이유와 주요 활동 △소셜 미디어별 광고노출 인식 △소셜 미디어별 향후 이용 증감 계획 등에 대한 설을 진행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