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전하는 ‘즐겁고 편리한 공항 이용 팁’ 8가지

발행일시 : 2017-07-16 00:00
올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20일까지 37일 동안 전년 여름 휴가 기간 보다 3.4%가 증가한 하루 평균 18만5000여명, 전체 기간 약 690만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공항 내외부가 북새통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올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20일까지 37일 동안 전년 여름 휴가 기간 보다 3.4%가 증가한 하루 평균 18만5000여명, 전체 기간 약 690만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공항 내외부가 북새통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올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20일까지 37일 동안 전년 여름 휴가 기간 보다 3.4%가 증가한 하루 평균 18만5000여명, 전체 기간 약 690만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이 기간 내내 공항 내·외부가 여행객들로 북새통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공사가 인천공항을 더욱 즐겁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8가지 팁을 전했다.
 
1.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세요.

하계성수기 기간에는 자가용을 이용하는 것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공항에서의 교통 혼잡도 피할 수 있고 주차공간을 찾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여객터미널 2층으로 바로 연결되며, 버스를 이용하면 출국층에서 바로 내릴 수 있어 이동 동선을 줄일 수 있다. 만약 시간이 급박하거나 짐이 많아 자가용 이용이 불가피한 여객들은 교통센터 1층 서편지역(C구역)에서 공식주차대행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단, 여객터미널 3층에서 이루어지는 불법 사설 주차대행에 의한 차량훼손 등 피해사례가 빈번하게 발생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며, 주차대행 이용 시에는 반드시 공식주차대행업체를 이용해야 이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2. 장애인․노약자 등 교통약자는 Fast Track 서비스를 이용하세요.

Fast Track 서비스는 우선적 처우가 필요한 여객(교통약자 등)을 대상으로 전용출국통로를 통해 보안검색과 출국심사를 받을 수 있도록 신속한 출국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이용대상인 교통약자는 보행장애인, 7세 미만 유소아, 70세 이상 고령자, 임산부 등이 포함되며 교통약자 여행객 편의지원을 위해 출국 시 동반 여객도 3인까지 함께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법무부가 총괄 관리하는 출입국우대서비스 대상자(모범납세자, 외국인 투자자, 기업인카드(CIP)소지자 및 한국방문 우대카드 소지 외국인 등)도 동반여객 3인까지 출국 시 함께 이용이 가능하다.
 
Fast Track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이용객은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서 장애인수첩, 임산부수첩 등으로 이용대상자임을 확인받고 ‘Fast Track Pass’를 받아서 가까운 전용출국장 입구에 여권과 함께 제시하면 된다.
 
3. 출국수속에는 자동화서비스를 이용해 시간을 절약하세요.

인천국제공항은 자동탑승권발권(셀프체크인)기기 108대, 자동수하물위탁(셀프백드롭)기기 14대, 웹모바일 체크인이 가능한 태블릿 PC 30대, 자동출입국심사대 72대(출·입국장 각각 36대)를 운영하고 있다.
 
유인 체크인카운터 대신 자동탑승권발권을 이용하면 긴 대기 없이 단 3분 만에 체크인 수속이 가능하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델타항공, 네덜란드항공, 중국국제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아메리칸항공, 캐세이퍼시픽항공, 중국남방항공, 터키항공,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프랑스, 에어서울 등 총 15개 항공사 여객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
 
자동탑승권발권 기기에서 예약 항공편을 선택한 후 여권인식을 하면 탑승권이 발권되며, 전용카운터에서 짐을 부칠 수 있어 대기시간이 크게 단축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해 출국한다면 A와 F, M 카운터 인근에 마련된 웹모바일존에 설치된 태블릿 PC를 이용해 체크인수속을 마칠 수 있다. 본인의 예약번호와 출발일자만 알고 있으면 체크인할 수 있다. 수하물 위탁이 필요한 여객은 자동수하물위탁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각 항공사 전용 카운터를 통해 빠르게 수속을 마치고 출국장으로 진입할 수 있다.
 
셀프체크인 기기 또는 웹·모바일 체크인을 이용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랑스, 네덜란드항공 승객의 경우 자동수하물위탁(셀프백드롭) 기기를 이용해 직접 짐을 부칠 수도 있다. 평균 약 90초가 소요되며, 안내 인력이 대기하고 있어서 처음 이용하는 여객들도 도움을 받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자동수하물위탁 서비스는 A35·A36(대한항공), M1·M2(아시아나항공) 카운터, 3층 출국장 중앙부 F2카운터의 자동탑승수속전용구역(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랑스, 네덜란드항공)에서 이용할 수 있다.
 
보안검색 후에는 자동출국심사를 이용하면 30초 이내에 간편하게 출국심사를 완료할 수 있다. 올해 1월 1일부터 만 19세 이상의 국민은 사전등록절차 없이도 행정기관이 보유한 지문정보를 활용하여 자동출국심사 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단, 만 7세에서 18세 이하, 개명, 생년월일 변경 등 인적사항정보가 변경된 경우 별도 등록절차를 거쳐야 한다. 복수여권, 주민등록등본 또는 주민등록증을 지참하여 3층 F카운터 앞에 있는 자동출입국심사 등록센터에서(06:30∼19:00) 등록을 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등록 절차는 5분이면 마칠 수 있다. 이때, 만 7세 이상 14세 미만인 경우 법정대리인의 동의가 필요하므로 부모의 동의를 받고 가족관계증명서를 소지하면 등록이 가능하다. (자동출입국심사 등록센터 : 032-740-7400)
 
4. 빠르고 편리한 도심공항터미널을 이용하세요.

도심공항터미널을 활용하면 대기시간이 대폭 줄고 여유롭게 면세점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도심공항에서 미리 체크인(탑승수속)과 출국심사를 완료하면 인천공항 도착 후 전용 출국통로를 이용해 출국절차를 10분 이내에 빠르고 편리하게 마칠 수 있다.
 
* 도심공항터미널 이용 안내
-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 : 한국도심공항(주) / 02)551-0077∼8 / www.calt.co.kr
-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 : 코레일공항철도(주) / 1599-7788 / www.arex.or,kr

5. 출국장 혼잡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세요.

인천공항에는 총 6개의 출국장이 있는데, 공항 곳곳에 설치된 디지털 안내판인 동적 안내 사이니지(u-Signage)와 인천공항 가이드 앱을 통해 출국장의 실시간 혼잡상황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혼잡도를 체크하고 덜 붐비는 출국장으로 이동한다면 보다 신속하게 보안검색 수속을 마칠 수 있다.
 

올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20일까지 37일 동안 전년 여름 휴가 기간 보다 3.4%가 증가한 하루 평균 18만5000여명, 전체 기간 약 690만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공항 내외부가 북새통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올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20일까지 37일 동안 전년 여름 휴가 기간 보다 3.4%가 증가한 하루 평균 18만5000여명, 전체 기간 약 690만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공항 내외부가 북새통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6. 기내휴대금지 물품을 꼼꼼히 살펴보세요.

항공기 안전 및 보안을 위해 기내에 반입할 수 있는 휴대품은 제한되어 있다. 특히, 액체 및 젤류(음식물 포함)는 각각 100ml 이하의 용기로 1L까지 투명 지퍼백에 담겨있을 때만 기내 반입이 가능하며, 여분의 리튬 배터리는 용량에 따라 반입이 불가능하거나 항공사의 사전 반입 승인이 필요하다. (자세한 내용은 www.airport.kr 및 http://avsec.ts2020.kr 참고, 항공사 문의) 보안검색은 안전한 운항을 위해 간소화 할 수 없는 중요한 절차이므로 미리 준비하여 최대한 시간을 절약하자.
 
7. 인천공항 대표번호와 모바일 가이드앱을 적극 활용하세요.

공항 이용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거나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는 인천공항 대표번호 1577-2600으로 전화하면 된다. 시설 문의, 유실물 발생 등 각종 곤란한 상황에서 필요한 연락처 및 정보를 안내받거나 상황 대처를 위한 협조를 요청할 수 있다.
 
공항 이용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인천공항 스마트폰 앱 ‘인천공항 가이드’는 실내 경로안내는 물론 4개국어 통역 및 6개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아랍어) 전문성우 공항회화 텍스트 음성서비스, 차량 주차 위치, 항공편 변경알림, 도착지 날씨정보, 항공사 전화연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8. 수하물 분실을 예방하려면 지난 여행의 바코드 스티커는 제거하세요.

수하물에 부착된 바코드 태그는 수하물이 분류되어 항공편까지 이동하는 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수하물에 지난 여행 때 사용한 바코드 스티커가 제거되지 않은 채 붙어있으면 매우 낮은 확률이기는 하지만 다른 항공편에 잘못 실리게 되는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제거하는 것이 좋다.
 
또 구르기 쉬운 형태나 봉형, 극소형 수하물, 서류봉투처럼 얇은 수하물, 깨질 우려가 있는 수하물은 체크인카운터에 마련된 수하물용 바구니(터브)에 담겨 운반될 수 있도록 항공사 직원에게 요청하면 분실의 위험을 더욱 줄일 수 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