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있으나 마나 한 어린이보호구역’…시설 미비·운전자 인식부족 등으로 사고 급증

발행일시 : 2017-07-17 09:04
최근 어린이 관련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최근 어린이 관련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학기 중은 물론 방학 중이라도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안전규정은 준수해야합니다.”

최근 어린이 관련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13년 427건에서 2014년 523건(전년比 22.5%↑), 2015년 541건(3.4%↑)으로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지난 2015년을 기준으로 교통사고 2건 이상, 사망사고 1건 이상 발생한 사고다발 전국 43개 어린이보호구역의 ▲차량 운행 속도 ▲교통안전시설 설치 여부 ▲불법 주정차 여부 등을 조사한 결과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사고 다발 43개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사고 발생 지점 68개소에서 차량 총 1210대의 속도를 측정한 결과, 468대(38.7%)가 규정 속도(시속 30㎞)를 위반했다. 넓은 도로일수록 과속을 하는 추세를 보였는데 4차로에서는 73.1%, 5차로는 69.3%의 운전자가 제한 속도를 위반했다.
 
또 교통사고 발생 지점 68개소 중 37개소(54.4%)는 과속방지턱이 없거나 왕복차로 중 한 방향에만 설치되어 있었다. 과속방지턱이 설치된 도로는 제한 속도 위반 사례가 25.0%였지만, 미설치된 도로는 운전자의 59.0%가 제한 속도를 지키지 않고 있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방지턱 등 과속방지시설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발생 지점 및 주 출입문(학교 정문) 91개소의 교통안전시설 설치 실태를 조사한 결과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있는 안전시설 설치가 전반적으로 미흡해 시정이 요구됐다.
 
횡단보도가 없는 곳은 16개소(17.6%), 차량용 신호등(점멸등 포함)이 미설치된 곳은 45개소(49.4%), 보행자용 신호등이 미설치된 곳은 56개소(61.5%)였다. 보행자용 녹색신호시간은 어린이를 포함한 취약 계층의 평균 보행 속도(0.8m/s) 이내이어야 하지만 보행자용 신호등이 설치된 곳 중 4개소는 기준 시간보다 짧아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또 CCTV가 미설치된 곳은 15개소(16.5%), 미끄럼방지 포장이 없는 곳은 19개소(20.9%)였다. 특히 신호·과속 단속카메라는 87개소(95.6%)에서 설치되어 있지 않아 신호 위반 또는 과속 운행의 예방이 어려웠다.
 
게다가 조사대상 91개소 중 46개소(50.5%)에서 불법 주정차가 이뤄지고 있었고, 9개소(9.9%)에는 노상주차장이 운영되고 있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은 운전자의 시야를 좁게 해 횡단보도 내 어린이 교통사고를 유발할 위험이 높으므로 단속을 강화하고 노상주차장을 이전하거나 폐쇄할 필요가 있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어린이 교통사고의 예방을 위해 관계 부처에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 확충 ▲제한 속도 위반 및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 ▲노상주차장 이전 등의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사고다발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사고를 분석한 결과 2015년 한 해 해당지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총 103명으로, 이 중 13세 미만 어린이가 97명(94.2%)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7세’가 20명(19.4%)으로 가장 많았고, ‘8세’ 18명(17.5%), ‘6세’와 ‘9세’ 각 12명(11.7%) 순이었다.
 
사고다발지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88건이며, 사고 발생 시간은 ‘16~17시’가 29건(33.0%)으로 가장 많았고, ‘14~15시’ 17건(19.3%), ‘9시 이전’과 ‘12~13시’ 각 13건(14.8%)이었다. 등·하교 시간에 교통사고가 집중 발생한 것이다. 특히 ‘14~17시’에 발생빈도가 가장 높아 하교시간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