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LG디스플레이 상생협력체제, 2~3차 협력사까지 확대

발행일시 : 2017-07-17 11:00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는 기존 금융·기술·의료복지 분야의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2천여 개 2,3차 협력사까지 전면 확대키로 하는 '신상생협력체제'로의 전환 내용을 17일 발표했다.

'신상생협력체제'는 1,2,3차 협력사간에 형성된 수직적 네트워크를 해소하고, 모든 협력사와 함께 수평적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취지에서 단행된 조치다.

지난 2007년 7월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전담조직을 설치해 '상생경영'을 펼쳐온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상생협력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다.

LG디스플레이 상생협력체제, 2~3차 협력사까지 확대

LG디스플레이는 우선 2015년부터 1차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자체 조성한 400억 원 규모의 상생기술협력자금을 1천억 원으로 늘려 2,3차 협력사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2,3차 협력사는 설비 투자와 신기술 개발, R&D 역량 강화를 위해 자금이 필요할 경우, 직접 신청해 무이자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혁신적 신기술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원하는 '신기술장비공모제도'의 대상을 새로운 기술과 사업 아이디어가 있는 국내외 모든 중소기업과 연구소 및 대학 등 잠재 협력사까지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늘려 나가기로 했다.

지난 5년간 이 제도를 통해 40건의 신규 개발이 진행됐으며, LG디스플레이는 개발비용 및 기술인력, 장비를 협력사에 지원해 왔다.

아울러 2,3차 협력사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체 보유하고 있는 특허 5,105건을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유·무상 양도키로 했다. 장비 국산화를 위한 협력사와의 신장비 공동개발도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암이나 희귀질환 등 질병에 대해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2,3차 협력사 직원에게도 자사 임직원과 차별 없이 의료복지를 지원키로 했다"며 "이와함께 2,3차 협력사도 안전한 근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하우, 전문인력, 비용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