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22기 투톱' 최래선, 정해민 특선급 안착

발행일시 : 2017-08-08 15:57

올 시즌 데뷔전을 치른 16명의 22기 신인 중 5명의 선수들이 특선급 진출에 성공했다.
훈련원 졸업당시 '빅4'로 불렸던 최래선(30세, S1반), 정해민(27세, S1반), 강준영(32세, S2반), 김희준(26세, S3반)이 무난히 특선급 무대를 밟았고, 선발급에서 출발한 김민준(25세, S3반)도 우수급을 거쳐 특선급까지 특별승급 하는데 성공했다.
수석졸업생인 최래선과 졸업식 우수상 수상자 정해민은 특선급의 쟁쟁한 선배들을 상대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경륜 22기 투톱' 최래선, 정해민 특선급 안착

국내 스프린트 1인자로 불리며 국가대표 터줏대감으로 활약했던 최래선은 경륜판을 뒤흔들 '대어'라는 찬사 속에 경륜에 입문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번번이 특별승급 고비마다 기회를 놓친 그는 6월말 막차로 특선급에 진출했다.
광명 27회차(7월 14일) 특선급 데뷔무대에서 최래선은 갓 데뷔전을 치르는 신예로 믿기 어려울 만큼 차분하고 노련했다. 자신 앞에서 먼저 선행에 나섰던 친구 정대창(18기)을 적절히 활용하면서 유태복을 견제했고, 조급했던 유태복은 젖히기를 시도했으나 불발로 돌아갔다. 화려한 데뷔전 우승과 함께 쌍승 101.5배의 잭팟을 터트렸다.
최래선은 2주 뒤 부산 22회차(7월 28~30일) 토요 경주에서 전영규를 상대로 젖히기 우승에 성공하며 2승째를 챙겼다.
15회 특선급 출전에서 우승 2회, 2착 5회, 3착 4회를 기록하고 있는 정해민도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경륜 원년멤버 정행모의 아들로 화제를 모았던 정해민은 22기 신인중에 가장 빠른 6월 2일에 특선급에 진출했다.
그는 데뷔무대에서 정종진의 선행을 내선마크 2착하며 무난한 출발을 알렸고, 다음날에도 황승호와 접전을 펼치며 또 다시 2착을 했다. 7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승수 사냥에 나섰다. 8일 창원 토요경주에서는 정대창의 선행을 십분 활용하면서 데뷔 첫 우승에 성공했고, 15일 광명 토요경주에서도 과감한 선행을 통해 황승호에게 설욕을 하며 2승째를 챙겼다.
경륜 전문가는 "특선급에 빠르게 안착한 최래선, 정해민 뿐만 아니라 스피드 스케이트 선수출신으로 선행력이 묵직한 강준영과 아마시절 경륜이 주종목으로 훈련원 경주성적 1위를 차지했던 김희준도 실전경험이 좀 더 쌓이면 특선급 다크호스로 손색없다"고 평가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