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임동진, 잘 나가던 연기자 직업 버리고 '목회자' 선택한 이유는?

발행일시 : 2017-10-19 22:37
사진=KBS2 '여유만만' <사진=KBS2 '여유만만'>

임동진, 잘 나가던 연기자 직업 버리고 '목회자' 선택한 이유는?

중견 배우 임동진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과거 목사 삶을 택한 이유가 재조명 됐다.

임동진은 과거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지난 2000년 5월 갑상선 암 수술을 했던 사실과 2001년 뇌경색으로 쓰러졌던 아찔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방송에서 임동진은 "당시 병원에서 가망이 없다더라. 아니면 평생 휠체어를 타야 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그때부터 기도하고 마음속으로 다짐했다.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고' 몇 번씩 다짐했다"고 말했다.이어 "그런데 기적적으로 일어나려고 하는데 힘이 나더라. 이후 입원한 지 23일만에 병원에서 걸어 나왔다"며 "이 사건 이후 덤으로 사는 인생이라는 생각이 들어, 목회자의 길을 걷게 됐다"고 목사의 삶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