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서른살’ 해태 고향만두…국민 1인당 20봉지, 누적 7억 봉지 판매

발행일시 : 2017-10-26 00:00
국내 냉동만두 시장을 개척한 ‘해태제과’의 고향만두가 올해로 서른 살을 맞이했다. 만두시장의 경쟁이 본격화 됐다는 1987년 10월 6일자 매일경제신문 기사. 사진=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캡처 <국내 냉동만두 시장을 개척한 ‘해태제과’의 고향만두가 올해로 서른 살을 맞이했다. 만두시장의 경쟁이 본격화 됐다는 1987년 10월 6일자 매일경제신문 기사. 사진=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캡처 >

국내 냉동만두 시장을 개척한 ‘해태제과(대표 신정훈)’의 고향만두가 올해로 서른 살을 맞이했다.
 
고향만두는 1987년 출시됐다. 만두시장을 이끌고 있는 최장수 브랜드지만 라면보다 24년이나 늦게 나왔다.

상온 보관이 가능한 라면과 달리 만두는 냉동상태에서 보관해야 하는 어려움 때문이었다. 그러나 1987년은 냉장고 보급률이 높아져 웬만한 가정에 냉장고 1대씩을 보유하면서 이런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됐다.
 
그런데도 이전까지 만두는 명절 같은 특별한 날에나 맛볼 수 있는 별식으로 여겨졌다.

내용물을 잘게 다지는 쵸핑방식을 도입해 전통방식의 만두를 재현한 '고향만두'는 출시되자 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출시 첫해 매출은 200억원으로, 이는 당시 라면 3위 매출 보다 더 많았다. 어머니의 손맛을 연상시키는 '고향만두'라는 브랜드도 인기에 큰 몫을 하며 대표 만두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당시의 고향만두 위상은 지금과는 사뭇 달랐다고 한다. 국내 대형 백화점 3사에 입점하며 정육세트, 고급과일 등 다른 식품들과 더불어 명절선물로 가장 많이 찾는 인기 품목이었다. 고향만두세트를 손에 든 명절 귀성객들의 모습도 낯설지 않은 풍경이었다.
 
출시 이듬해인 1988년 핵심기밀인 고향만두의 제품 배합비 공개는 국내 만두시장 발전에 기폭제 역할을 했다. 다른 기업의 만두시장 진출이 이어지면서 시장 규모도 10년 만에 연간 100억원에서 1000억원 규모를 키웠다. 다양한 제품이 나왔지만 초창기 고향만두 중량 13.5g은 20년 가까이 시장의 표준이다시피 했다.
 

국내 냉동만두 시장을 개척한 ‘해태제과’의 고향만두가 올해로 서른 살을 맞이했다. 사진=해태제과 제공 <국내 냉동만두 시장을 개척한 ‘해태제과’의 고향만두가 올해로 서른 살을 맞이했다. 사진=해태제과 제공>

해태제과는 고향만두 출시 30주년인 올해 35g에 맞서 1인 가구를 겨냥한 23g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모양도 획일적인 것에서 벗어나 양쪽 끝을 오므린 복주머니 형태다. 고급 만두전문점의 수제 만두를 상용화한 '날개 달린 교자', 낙지를 만두에 접목한 '불낙교자'도 선보였다. 모두 업계 최초다. 하지만 만두 맛을 좌우하는 핵심인 만두 속은 다지는 전통방식을 30년 동안 고수하고 있다. 최근 23g 교자만두에 대한 시장반응도 고무적이다. 덕분에 고향만두 시장점유율도 바닥을 찍고 올라갈 일만 남았다는 평가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만두는 예로부터 전해지는 방식으로 만들 때 가장 맛있다"며 "전통을 지키면서도 시장 트렌드와 조화를 이룬 다양한 제품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고향만두의 누적 판매량은 7억 봉지에 달한다. 금액으로 환산하며 1조4000억원(닐슨 기준)이다. 국민 1인당 20봉지 이상 먹은 셈이고 만두봉지를 일렬로 늘어놓으면 지구를 5바퀴 이상 돌 수 있는 양이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