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현대그린푸드, 해외 사업 확대 박차…쿠웨이트 정유사와 단체급식 공급 2배로, 150억→300억

발행일시 : 2017-11-02 00:05
현대백화점그룹 종합식품기업인 ‘현대그린푸드’가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KNPC)의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단체급식 공급 규모를 2배 확대하는 계기로 중동지역 등으로 사업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현대백화점그룹 종합식품기업인 ‘현대그린푸드’가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KNPC)의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단체급식 공급 규모를 2배 확대하는 계기로 중동지역 등으로 사업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현대백화점그룹의 종합식품기업인 ‘현대그린푸드’가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KNPC)의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현장  단체급식의 공급을 2배 확대하는 것을 계기로 중동지역 등 해외사업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현장에서의 공급 규모는 오는 2021년까지 5년 동안 총 300억원이다. 지난 4월 체결한 150억원 규모의 단체급식 수주 계약 금액이 두 배 가량 확대된 것이다. 이는 지난해 현대그린푸드의 해외급식사업 전체 매출액인 650억의 약 50%에 해당하는 것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 측에서 지난 4월 계약 체결 직후부터 공급 규모 확대를 우선 제의해 왔다”며 “지난해 수주한 쿠웨이트 국영 알주르 정유공장 단체급식사업소에서 보여준 위생관리 역량과 높은 급식 만족도가 추가 공급 확대로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은 쿠웨이트 정부가 진행하는 약 3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건설공사다. 현대그린푸드는 5년 동안 총 15개의 단체급식 식당 운영과 함께 한국·유럽·인도·필리핀 등 다국적 근로자 7000여명에게 하루 최대 3만식의 식사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해외 급식사업 확대는 국산 식품의 해외수출사업도 기여할 전망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최근 풀무원 등 국내 유명 식품업체들과 해외 수출 판권 계약을 맺었다. 앞으로 조미료, 소스 등 국산 가공식품을 UAE 등 중동지역과 호주 등 신흥시장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UAE, 쿠웨이트 등 해외 급식시장에서 한식 메뉴를 정기적으로 선보이고 K푸드 전시코너도 운영 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그린푸드는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 지원을 위해 농산물 해외수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공급 과잉으로 판매가가 폭락한 과일 및 채소 등의 농작물을 중간 마진 없이 해외로 수출해 농가 수익 창출을 돕고 있다고 한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