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CJ프레시웨이, 송림푸드 인수 1년 만에 고성장…제3공장 증설로 외식업 맞춤형 서비스 제공

발행일시 : 2017-11-10 00:00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11월 인수한 송림푸드가 인수 1년 만에 두 자릿수 이상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16% 성장한 250여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송림푸드 자동화 설비에서 소스 상품을 생산하는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11월 인수한 송림푸드가 인수 1년 만에 두 자릿수 이상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16% 성장한 250여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송림푸드 자동화 설비에서 소스 상품을 생산하는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11월 인수한 송림푸드가 인수 1년 만에 두 자릿수 이상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16% 성장한 250여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송림푸드가 두 자릿수 이상 성장이 가능했던 이유는 소스시장의 성장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국내 소스류 및 드레싱류 시장 규모는 약 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매년 시장 규모의 증가 폭도 연평균 9% 이상 신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1인 가구의 증가와 HMR 산업의 성장세에 힘입어 시장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모회사인 CJ프레시웨이와 거래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외식업체와 중소형 식품 제조사를 대상으로 1000여 개에 달하는 소스류, 드레싱, 향미유, 시즈닝 등을 제공하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이 고성장의 배경이 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송림푸드는 월평균 640건의 샘플을 거래처에 제공하고 있다. ‘소품종 대량생산’의 제조방식을 탈피해 ‘다품종 소량생산’을 통해 변화 속도가 빠른 외식업 트렌드의 요구에 발맞춰 대응하고 있다.

송림푸드의 소스류 등 연간 생산량은 6600여 톤에 달하며, 내년에는 9000여 톤 이상으로 증가될 전망이다. 간편식 제조를 위한 설비를 구축해 HMR, 반조리식 등으로 사업 범위를 더욱 넓혀가고 있다.

CJ프레시웨이 소스사업 추진팀장은 “송림푸드를 인수한 지 1년 만에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송림푸드는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기대되는 기업으로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제조기반을 확보해 향후 소스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400여 개 식품 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는 송림푸드는 프랜차이즈 전용 상품 개발을 위해 제3공장 신축에 나섰다. 연내 이 공장이 완공되면 거래처 수 증가와 함께 2020년까지 약 100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소스시장을 리딩 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CJ프레시웨이 측은 내다봤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