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우리 국민 '여행 에티켓' 상당히 부족…5점 만점에 절반 수준인 2.75점

발행일시 : 2017-11-13 08:58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에티켓'이 상당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공장소에서 소란스러움이 가장 부끄러운 모습이었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리서치와 함께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해외여행을 다녀온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해외여행 에티켓 관련 조사를 벌였다.

관광공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에티켓 수준은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 국민의 에티켓 수준을 5점 만점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절반을 조금 넘는 평균 2.75점에 불과했다. '보통 이하' 수준인 셈이다.

실제로 응답자의 17.6%만이 '에티켓이 우수하다'고 대답했다. 반면 '에티켓이 부족하다'는 답변은 37.4%에 달했다. 특히 해외에서 '공공장소에서 시끄러움'이 19.2%로 우리나라 국민의 부끄러운 행동 1위를 차지했다.

'유흥업소 출입·성매매(14.9%)'와 '현지 에티켓·매너를 인지하지 못함(13.7%)' 등이 각각 2위와 3위의 부끄러운 행동이었다. '개발도상국 여행 때 현지인에게 거만한 태도를 보임(13.4%)'도 에티켓이 부족하다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외에도 '뷔페 음식 또는 호텔비품을 가져감(5.9%)' '차량탑승 등 차례를 지키지 않는 행동(5.3%)' 그리고 '현지인 또는 현지 문화 비하(5.1%)'와 '현지숙소나 음식점에서 특유 냄새가 있는 김치 등 한국 음식 섭취(4.3%)' 등도 부끄러운 모습이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여행 에티켓이 이전보다 좋아졌다고 하지만 아직까지 부족한 상황이다. 여행예절과 관련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