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하리수, 한서희와 SNS 설전 속 비공개 계정 전환...과연 누가 잘못 했을까?

발행일시 : 2017-11-13 22:37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

하리수, 한서희와 SNS 설전 속 비공개 계정 전환...과연 누가 잘못 했을까?

방송인 하리수가  한서희와의 설전 속 먼저 사과 후 결국 비공개로 계정을 전환했다.

하리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어 그는 “제가 한 발언에 화가 나신 분들 많으시죠. 제가 갑자기 의도와 다르게 악플들을 받다 보니 너무 감정이 격해서 글을 잘못 썼다“며 “페미니스트가 아니라는둥 자궁적출에 관한 이야기 등 제 스스로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 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하리수는 “암에 걸리거나 병으로 자궁을 적출한 얘기를 한 이유는 자궁이 없으면 여자가 아니라는 대화 내용이 있었기에 얘기를 했던 것“이라며 “절대 암환자분이나 병 때문에 자궁적출하신 분들을 비하한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하리수는 “다시 한번 여성인권에 앞장 서시고 힘 쓰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단 말씀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논란이 된 게시물은 삭제됐고,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한편 앞서 한서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성기 달린 게 어떻게 여자느냐“라는 등의 원색적인 표현을 써 논란이 됐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