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서현진 양세종, 삐긋거리는 위기 사랑에 누리꾼 "두 사람의 사랑의 온도가 계속 안 맞는 듯"

발행일시 : 2017-11-13 23:10
사진=사랑의 온도 포스터 <사진=사랑의 온도 포스터 >

서현진 양세종, 삐긋거리는 위기 사랑에 누리꾼 "두 사람의 사랑의 온도가 계속 안 맞는 듯"

13일 방송한 `사랑의 온도`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venu**** 현수가 준비하는작품과 비례하는듯 착한스프는전화를받지않는다가 첨에 새드앤딩이였는데 드라마도 그럴듯, 언제부턴가 정선과현수의 사랑의 온도가 계속 안맞는다는 느낌이 계속드네“,“서현진 양세종 더 애틋해지던가, 김재욱하고 잘 되던가 ㅜㅜ 사이다 전개 기대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SBS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서현진이 양세종에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이고 양세종은 이에 답답해 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서현진 양세종에게 “자기랑 애기하려고 하면 눈치 보게 된다. 같이 살자는 거 거절당한 후부터 현실 때문에, 자기가 가진 상처 때문에 밀어낸다고 생각했다. 내가 살자고 해서 매력이 떨어졌나 하고 불안하기도 했다”면서 “그런데 자꾸 벽이 느껴진다”며 힘들어했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