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중 공동 개발 가상화폐 윌튼, 내달 15일 국내 상장

발행일시 : 2017-11-14 01:03

㈜써트온(대표이사 김승기, 박경옥)은 한-중 공동 개발로 많은 관심을 받아온 가상화폐 ‘윌튼(Walton)’을 다음달 15일 국내 정식 상장하기로 하고, 윌튼의 국내 비즈니스를 책임지고 있는 윌튼체인과기(대표 선량)와 가상화폐 상장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난징이공대와 우리나라의 ㈜성균과기가 공동개발한 윌튼코인은 블록체인 기반 RFID와 사물인터넷을 결합한 물류관리 플랫폼으로 지난 8월 싱가포르의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넌스에 최초 상장된 이후 한때 1만원선을 넘어서기도 했으나, 최근 중국 금융당국의 가상화폐 규제 이후 한동안 주춤해 현재 5,7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윌튼의 발행총량은 1억 개이며, 현재 2500만개가 시장에 나왔다. 본격적인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전자지갑도 테스트를 마치고 코인링크 상장을 시작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채굴시스템도 가동된다.

써트온 김승기 대표는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링크는 현재 베타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11월 30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며, “윌튼은 코인링크의 엄격한 상장절차에 따라 검증절차를 걸쳤으며, 최근 중국 복건성 진강시가 전자통신 분야 기술 확보를 위해 주최한 '해협계획'에서 결선에 진출, 중국 정부로부터 기술력도 검증된 바 있다”고 밝히며, “코인링크는 이번 윌튼코인 상장과 함께 12월부터 사전예약이벤트, 에어드롭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