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13억 인도 제과시장을 평정한다'…롯데제과, 73년 역사 업게 2위 인도 아이스크림 업체 ‘하브모어’ 인수

발행일시 : 2017-11-27 06:00
롯데제과가 약 12억8000명에 달하는 인도 제과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성공했다. 롯데제과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 서북부 지역의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인 ‘하브모어’(HAVMOR)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하브모어사 전경. 사진=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가 약 12억8000명에 달하는 인도 제과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성공했다. 롯데제과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 서북부 지역의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인 ‘하브모어’(HAVMOR)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하브모어사 전경. 사진=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가 약 12억8000명에 달하는 인도 제과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성공했다.
 
롯데제과(대표 김용수)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 서북부 지역의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인 ‘하브모어’(HAVMOR)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인수방식은 하브모어의 주식 100%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인수금액은 한화로 약 1650억원이다.
 
‘하브모어’는 인도 서북부 지역의 중심 도시인 구자라트(Gujarat)주에 위치한 아이스크림 제조·판매회사다. 1944년 설립돼 73년 역사를 자랑한다. 이 회사는 인도 서북부 지역(구자라트 주)에서 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하는 기업으로 현재 아이스크림 전문점 사업도 함께하고 있다고 롯데제과 측은 설명했다.
 

롯데제과가 약 12억8000명에 달하는 인도 제과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성공했다. 롯데제과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 서북부 지역의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인 ‘하브모어’(HAVMOR)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하브모어사 매장 전경. 사진=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가 약 12억8000명에 달하는 인도 제과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성공했다. 롯데제과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 서북부 지역의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인 ‘하브모어’(HAVMOR)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하브모어사 매장 전경. 사진=롯데제과 제공>

‘하브모어’는 자산규모 450억원, 직원 수가 960여명에 달한다. 150여종의 제품을 3만여개 점포에서 판매하고 있다. 또 ‘하브모어’는 아이스크림 전문매장도 112개점을 운영하고 있다.
 
기존 아메다바드(Ahmedabad)를 거점으로 확실한 브랜드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하브모어는 올해부터 델리를 중심으로 새로운 시장으로 영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 매출이 1000억원 수준에 달한다고 한다.
 
롯데제과 측은 향후 인도의 냉장·냉동 인프라 시설 개선 및 소득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연평균 15% 이상의 성장을 보이는 아이스크림 시장에 대표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다.
 
앞서 롯데제과는 지난 2004년 국내 식품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인도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첸나이와 델리에 대규모 초코파이 공장을 설립해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인도 초코파이 시장에서 90% 점유율에 달할 정도로 빠르게 현지화에 성공하며, 지난해 약 700억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렸다.
 
롯데제과는 ‘하브모어’의 사업 역량과 기존 초코파이 판매루트를 연계할 경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이번 인도 아이스크림 시장 진출을 통해 서북부에 머물던 ‘하브모어’의 시장 지배력을 인도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하브모어의 인수를 통해 롯데제과는 기존의 초코파이·캔디·껌 등의 건과 사업뿐만 아니라 해외 빙과 사업을 확대해 글로벌 식품회사로서의 위상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롯데그룹은 최근 인도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인도의 높은 경제성장률과 젊은 인구구조에 주목한 신동빈 회장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이다.
 
현지 식품 시장에서 롯데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유통·관광 서비스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서의 진출 계획도 모색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2015년부터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현지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등 양국의 우호적 경제관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2015년 8월에는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만나 "롯데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다양한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